< > 턴오버1위 :: [NBA] 2020-21 시즌 정주행기 51일차 (2021.02.11)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GAME 100. 새크라멘토 킹스 (3-4) vs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5-2) : 2021년 1월 5일 경기. 체이스 센터

 

- 스테판 커리가 서부컨퍼런스 이 주의 선수에 선정됐다. 통산 15번째로 팀 역사상 최다. 룩 월튼 감독, 앨빈 젠트리 코치, 비벡 라나디베 구단주(전 골든스테이트 공동 구단주 겸 부회장), 해리슨 반즈, 글렌 로빈슨 3세 등 새크라멘토에는 워리어스를 거쳐갔던 사람들이 많다.

 

- 3점이 좋지 않은 드레이먼드 그린과 켈리 우브레 주니어가 하나씩 넣으며 0-8 골든스테이트 리드. 워리어스 수비가 굳건한 탓에 킹스는 슛이 잘 들어가지 않는다. 심지어 자유투도 세 명이 짠듯이 하나씩 놓친다. 양팀 빅맨들 2파울로 일찍 벤치로 물러났다. 제임스 와이즈먼이 공수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는데 아쉬웠다. 우브레는 스틸에 블락에 수비에서 아주 좋은 활약. 20-37 1쿼터 종료.

 

- 워리어스 지역 방송에서 클레이 탐슨의 60득점과 커리의 62득점을 세부적으로 비교해준다. 자유투 빼고는 퍼포먼스에서 탐슨이 모두 앞서는데 드리블 71:403, 공 소유시간 102초:398초가 인상 깊다. 커리는 전후반 각각 31점씩 넣었는데, 마지막으로 30점 이상씩 넣었던 선수는 1977년 2월 27일 뉴욕 전에서 전반 31점, 후반 37점을 넣었던 피트 마라비치였다.

 

- NBA 레전드들 한 경기 최다 득점과 골프 최저타수 비교도 흥미롭다. 제리 웨스트는 개인 최다득점과 최저타가 63으로 동일하다. 마이클 조던은 69득점, 최저타는 67타. 커리는 62득점, 최저타는 66타. 그리고 1쿼터 종료 후 캐스터 밥 피츠제럴드가 직접 본인과 연락해 확인한 결과 릭 배리는 64득점, 66타였다. 농구 하나만 잘하는 것도 대단한데 골프도 아마추어 수준을 넘어선 대단한 선수들이다.

 

- 하산 화이트사이드가 8득점 3블락 활약. 워리어스는 에릭 파스칼이 7분간 7득점. 주전들이 돌아온 골스는 드레이먼드 그린의 패스능력이 빛을 발했다. 불과 1분 사이에 마이클 멀더, 와이즈먼, 커리에게 패스하며 득점을 이끌어냈다. 워리어스의 공격이 매끄럽게 진행될 때는 항상 그린이 있었다. 커리의 3점이 터지고 와이즈먼도 페인트존에서 꾸준히 득점하면서 골스가 20점차 이상 리드하다 48-68 전반 끝. 새크라멘토는 3점 4/18에 어시스트도 9개에 불과했다. 반면 워리어스는 3점 8/16에 어시스트 19개.

 

- 우브레가 3점을 추가했다. 오늘 경기 전까지 2/30이었는데 오늘만 2/4. 버디 힐드는 와이즈먼의 덩크 시도를 뒤에서 블락 후 속공 찬스 때 트랜지션 3점을 성공시키는 등 반즈와 함께 공격을 주도하며 킹스가 15점차로 추격했다. 그러자 우브레가 또 3점을 넣으며 흐름을 끊었다. 우브레는 이후에도 3점 한 개를 더 추가했다. 75-100 3쿼터 종료.

 

- 멀더와 데미언 리의 3점으로 31점차까지 벌어졌다. 멀더도 3개 넣으며 벤치멤버들도 3점 파티를 벌였다. 106-137로 골든스테이트 대승.

 

새크라멘토

디애런 팍스: 18득점 7어시스트 3스틸, 해리슨 반즈: 18득점 9리바운드, 버디 힐드: 10득점 6리바운드, 하산 화이트사이드: 8득점 3블락, 마빈 배글리 3세: 5득점 9리바운드

 

골든스테이트

스테판 커리: 30득점 9리바운드 8어시스트 3점 5/12, 켈리 우브레 주니어: 18득점 3점 4/6, 앤드류 위긴스: 16득점, 에릭 파스칼: 14득점 7리바운드, 마이클 멀더: 12득점 3점 4/4, 케본 루니: 11득점, 제임스 와이즈먼: 10득점, 데미언 리: 3득점 6리바운드

 

 

 

 

 

 

 

 

 

 

 

 

GAME 101. 유타 재즈 (4-3) vs 브루클린 네츠 (4-4) : 2021년 1월 6일 경기. 바클레이스 센터

 

- 케빈 듀란트는 안전 프로토콜로 일주일 결장 예정. 카이리 어빙을 제외하고 새로운 얼굴들. 토리안 프린스를 제외하고 브루스 브라운, 제프 그린, 재럿 앨런은 시즌 첫 선발.

 

- 처음 3분간 슛이 잘 안 들어가는 유타. 그 사이 어빙은 혼자 7득점. 유타는 다시 이후 3분간 여전히 슛이 안 들어간다. 어빙은 5점 추가. 3점 2개가 림이나 백보드를 맞고 들어가는 행운이 따랐다. 브라운도 빠른 스피드로 4득점, 그린도 점퍼로 2득점하는 등 4-20으로 리드했다. 그런 추세가 이어지며 14-35 1쿼터 종료.

 

- 1쿼터 후반부터 벤치에서 나온 디안드레 조던은 4분 만에 4파울하며 교체됐다. 도노반 미첼이 분발하고 로이스 오닐이 3점 2개를 넣는 등 유타는 연속 9득점. 44-63 전반 끝.

 

- 유타는 하나같이 슛이 잘 안 들어가는데다 브루클린의 수비가 굳건해 제대로 반격을 하지 못했다. 어빙의 활약이 3쿼터까지 이어지고 앨런이 루디 고베어를 블락하고 골밑에서 연속 득점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그간 부진하던 캐리스 르버트도 3점 2개를 포함해 점퍼를 연달아 성공시켰다. 조 잉글스의 공을 스틸하고 득점으로 연결하기도. 마지막에 앨런의 풋백 득점까지 인정되며 73-98 3쿼터 종료.

 

- 브루클린은 벤치득점마저도 압도하며 96-130으로 대승을 거뒀다. 듀란트의 결장에도 불구하고 기존 주전들을 벤치로 돌리고 변칙적인 라인업을 내세웠던 스티브 내쉬 감독의 용병술이 완벽하게 들어맞았다.

 

유타

도노반 미첼: 31득점, 조던 클락슨: 12득점, 루디 고베어: 10득점 11리바운드(6 공격), 로이스 오닐: 10득점

 

브루클린

카이리 어빙: 29득점 6리바운드 3스틸 3점 5/7, 캐리스 르버트: 24득점, 재럿 앨런: 19득점 18리바운드(5 공격) 3스틸, 티모테 루와우 카바로: 11득점, 조 해리스: 10득점, 브루스 브라운: 6득점 6리바운드, 타일러 존슨: 6득점 7어시스트

반응형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