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NBA] 2020-21 시즌 정주행기 53일차 (2021.02.13)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GAME 104. 샌안토니오 스퍼스 (3-5) vs LA 클리퍼스 (5-3) : 2021년 1월 6일 경기. 스테이플스 센터

 

- 클리퍼스는 폴 조지 결장하고 루크 케나드가 선발. 니콜라스 바툼과 케나드는 평균 8득점을 하고 있지만 팀에 가져다주는 효과는 그 이상이다. 클리퍼스의 3점 시도는 34.6개로 리그 17위에 불과하다. 하지만 3점 성공율은 지난 시즌에도 37.1%로 6위였는데 이번 시즌은 41.7%로 2위를 달리고 있다. 샌안토니오는 라마커스 알드리지가 복귀했다.

 

- 클리퍼스가 4분 넘게 득점을 못하는 가운데 샌안토니오 9-0 리드. 수비가 좋은 두 팀이지만 오늘은 아주 타이트하지는 않아 쉽게 득점하고 있다. 심판들도 웬만한 컨택에는 휘슬을 불지 않아 8분 만에 첫 파울콜이 나왔다. 클리퍼스가 야금야금 따라가다가 카와이 레너드 스틸 후 덩크로 26-27 역전. 하지만 패티 밀스가 벤치에서 나와 3점 4개 포함 13득점하는 원맨쇼를 펼치며 36-27 1쿼터 종료.

 

- 2쿼터 시작 후에도 데빈 바셀, 루디 게이의 3점 등이 터지며 46-30으로 달아났다. 7분 30초간 28-3으로 리드하는 등 샌안토니오는 2쿼터 3분 남은 시점까지 2점 9/19, 3점 9/14로 3점이 더 잘 들어갔다. 한때 20점차 이상 앞섰으나 카와이의 연속 득점으로 63-44 전반 끝.

 

- 카와이는 이전 소속팀이었던 샌안토니오 상대 통산 득점이 25.2점으로 상대한 팀들 중 가장 높다. 클리퍼스는 좋은 수비와 2쿼터 후반부터 시작된 쾌조의 슛감을 이어간 카와이의 연속 득점으로 3쿼터 시작 3분 만에 67-55를 만들었다. 이어서 패트릭 베벌리가 3점 3개를 넣으며 71-65로 따라잡았다. 클리퍼스는 6분 만에 처음으로 슛 실패가 나왔을 정도로 무서운 집중력을 보여줬다. 그나마 알드리지의 3점 2개로 10점차를 유지했던 것도 잠시. 클리퍼스의 슛이 다시 터지면서 85-83 3쿼터 종료.

 

- 클리퍼스는 이비차 주바치의 골밑슛으로 85-85 동점을 만들었으나, 바셀의 3점과 3점 플레이, 게이의 뱅크 3점으로 연속 9득점. 이후 점수를 추가하며 12점차까지 리드했다. 그러다 클리퍼스가 추격하자 밀스가 1쿼터처럼 3연속 3점을 넣으며 111-96으로 달아나 승부가 어느 정도 결정난듯 했다. 그러나 베벌리가 커리어 하이 타이기록인 6개째 3점을 넣는 등 클립의 슛이 다시 들어가기 시작했고, 47초를 남기고 바툼의 스틸과 자유투로 115-113으로 추격했다. 116-113에서 카와이의 마지막 3점 시도가 빗나가며 샌안토니오가 간신히 승리했다.

 

샌안토니오

패티 밀스: 27득점 3점 8/12, 디존테 머레이: 21득점, 루디 게이: 16득점 7리바운드, 라마커스 알드리지: 14득점 6리바운드, 데빈 바셀: 12득점, 켈든 존슨: 9득점 11리바운드, 더마 데로잔: 6득점 6어시스트, 야콥 퍼틀: 2득점 6리바운드

 

LA 클리퍼스

카와이 레너드: 30득점 10어시스트, 니콜라스 바툼: 21득점 9리바운드, 패트릭 베벌리: 20득점 8리바운드 8어시스트 3점 6/9, 루 윌리엄스: 15득점, 루크 케나드: 9득점 6리바운드, 이비차 주바치: 2득점 8리바운드

 

 

 

 

 

 

 

 

 

 

 

 

GAME 105. 시카고 불스 (4-4) vs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 (3-4) : 2021년 1월 6일 경기. 모다 센터

 

- 앞으로 12경기 중 10경기를 홈에서 치르는 포틀랜드.

 

- 포틀랜드는 로버트 코빙턴, C. J. 맥컬럼, 데미안 릴라드 2개 등 4연속 3점으로 출발했다. 시카고는 슛도 잘 안 들어가는데 유서프 너키치를 막지 못하며 웬델 카터 주니어는 3파울에 걸렸다. 대니얼 개포드와 태디어스 영이 나오자 오히려 너키치가 파울 2개를 범했다. 개포드는 블락에 공격리바운드도 따내며 나오자마자 좋은 모습. 카터가 파울 2개였을 때 진작 교체했으면 어땠을까. 코비 화이트는 3점 플레이에 3점을 넣으며 희망의 불씨를 살린다. 21-39 1쿼터 종료. 포틀랜드는 이번 시즌 1쿼터 최다인 3점 8개 성공.

 

- 1쿼터 무득점이었던 잭 라빈의 슛이 들어가기 시작하는 등 공격 성공이 늘어나는 시카고. 반면 포틀랜드는 슛감이 식었다. 7점차까지 좁혀졌다가 45-54 전반 끝. 1쿼터만 보면 전반에 승부가 결정날 것 같았는데 다소 실망스러웠던 포틀랜드의 2쿼터였다.

 

- 4점차까지 쫓겼으나 시즌 하이 득점을 찍은 코빙턴과 맥컬럼의 연속 3점. 그러자 라빈도 3점 2개로 응수했다. 포틀랜드가 도망가면 시카고가 끈질기게 추격한다. 전반 잠잠했던 개릿 템플도 살아나 득점에 가세했다. 81-85 3쿼터 종료. 시카고는 3쿼터에 3점 6/8.

 

- 4쿼터 3분 만에 오토 포터 주니어의 3점으로 91-91 동점. 그러다 6:32 남기고 96-94 역전. 엎치락뒤치락하다가 100-100에서 카터의 자유투로 시카고가 다시 리드를 잡았다. 테리 스토츠 감독은 반칙이 아니라 클린 블락이었다고 챌린지했으나 실패했다. 2:08 남기고 화이트의 점퍼로 106-100으로 벌어졌으나, 릴라드의 영리한 파울 유도로 자유투로만 5득점하며 106-105로 좁혀졌다. 시카고 공격 때 라빈이 시간 끌다가 다소 무리해보였던 딥쓰리를 시도했는데 그것이 성공하며 109-105. 5.7초를 남기고 릴라드가 3점을 넣으며 다시 한 점차가 됐으나, 화이트가 자유투 2개를 침착하게 다 넣으며 111-108로 시카고가 대역전승을 거뒀다.

 

시카고

코비 화이트: 21득점 10리바운드, 오토 포터 주니어: 19득점 13리바운드 3점 4/7, 잭 라빈: 18득점 9리바운드, 패트릭 윌리엄스: 14득점, 개릿 템플: 14득점 3스틸 3점 4/9, 웬델 카터 주니어 13득점, 태디어스 영: 10득점 8리바운드, 덴젤 발렌타인: 0득점 8리바운드

 

포틀랜드

C. J. 맥컬럼: 26득점 3스틸 3점 6/14, 데미안 릴라드: 24득점 9어시스트, 로버트 코빙턴: 14득점 6리바운드 3점 4/9, 개리 트렌트 주니어: 13득점, 유서프 너키치: 12득점 11리바운드 6어시스트, 카멜로 앤서니: 12득점 3점 4/6, 데릭 존스 주니어: 5득점 3스틸, 에네스 칸터: 2득점 10리바운드

반응형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