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NBA] 2020-21 시즌 정주행기 46일차 (2021.02.06)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GAME 90. LA 클리퍼스 (5-2) vs 피닉스 선즈 (5-2) : 2021년 1월 4일 경기. 피닉스 선즈 아레나

 

- 5승 1패로 현재 필라델피아와 리그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는 피닉스. 과연 클리퍼스를 상대로도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까.

 

- 2011-12 시즌부터 6년간 클리퍼스에서 활약했던 크리스 폴. 클리퍼스에서 4,023 어시스트로 역대 1위, 902 스틸로 2위, 3점 618개로 4위, 7,674득점으로 6위, 409경기 출전으로 11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 얼마 전 타계한 폴 웨스트팔을 추모하는 피닉스. 피닉스에서 6년간 뛰며 팀을 파이널에도 진출시켰고, 코치로 4시즌 활동한 후 감독으로 세 시즌 반 동안 피닉스를 지휘하며 1993년에는 팀을 파이널에 올리기도 했다. 경기 전에 분석을 해주는 탐 체임버스는 그가 감독이었을 당시 피닉스에서 활약했다. 1993년 플레이오프 당시를 회상하기도.

 

- 1쿼터 초반 피닉스의 더블팀 수비 덕분에 패스 한 두 번 만에 오픈 찬스가 생긴 클리퍼스는 슛연습하듯 3점을 집어넣는다. 피닉스는 폴이 적극적으로 득점. 37-24로 1쿼터 종료. 폴 조지는 1쿼터에만 14득점.

 

- 2쿼터 1분 만에 45-24로 점수차가 더욱 벌어졌다. 오늘 클리퍼스의 수비는 그렇게까지 빡빡한 편이 아닌데 턴오버를 남발하는 피닉스. 3점에서 큰 차이가 발생하며 6분 만에 60-29가 되어버렸다. 미캘 브리지스와 캐머론 존슨에게 계속 찬스가 나는데 거의 들어가지 않는다. 반면 루크 케너드는 벤치에서 나와서 좋은 활약. 64-44 전반 끝.

 

- 제이 크라우더를 비롯해 3점이 들어가기 시작하며 피닉스는 75-60까지 추격했다. 디안드레 에이튼도 골밑에서 자유투를 얻어서라도 어떻게든 득점. 하지만 조지의 슛감이 너무 좋다. 스텝백이건 수비가 앞에 있건 다 들어간다. 하지만 전체적인 수비가 살아나더니 다리오 샤리치와 캠 존슨의 3점이 들어가고 클리퍼스가 일찍 팀파울에 걸린 덕을 보며 88-81 3쿼터 종료.

 

- 4쿼터 시작하자마자 데빈 부커가 3점을 포함해 연속 5득점으로 88-86까지 추격. 조지는 폴에게 오펜스 파울. 플랍성이 강했지만. 조지는 이 때부터 예민해지더니 캐머론 페인의 파울 때 부커와 신경전을 벌이다가 더블 테크니컬 파울을 받았다. 최대 31점차까지 벌어졌던 것이 어느새 2점차까지 좁혀졌다. 11.9초를 남기고 107-104에서 니콜라스 바툼의 3점이 들어가며 결국 112-107로 클리퍼스가 간신히 승리했다. 클리퍼스와 피닉스 모두 5승 2패지만 상대전적에서 앞선 클리퍼스가 서부컨퍼런스 단독 1위로 올라섰다.

 

LA 클리퍼스

폴 조지: 39득점 3점 7/10, 카와이 레너드: 15득점 6리바운드, 니콜라스 바툼: 14득점 3점 4/7, 루크 케너드: 14득점, 서지 이바카: 8득점 7리바운드, 패트릭 베벌리: 7득점 9리바운드, 레지 잭슨: 7득점 6어시스트

 

피닉스

데빈 부커: 25득점 8어시스트, 디안드레 에이튼: 24득점 8리바운드, 크리스 폴: 15득점 9리바운드 6어시스트, 다리오 샤리치: 15득점, 미캘 브리지스: 7득점 8리바운드

 

 

 

 

 

 

 

 

 

 

 

 

GAME 91.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 (3-3) vs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4-2) : 2021년 1월 4일 경기. 체이스 센터

 

- 양팀의 2연전 두번째 경기. 지금까지 워리어스의 허용 3점 성공율은 44.5%로 리그 최하위에 해당한다. 상대팀들은 워리어스를 상대로 2개를 던질 때마다 거의 하나씩 넣었다.

 

- 1월 4일은 골든스테이트에게 좋은 기억이 많다. 2014년에는 안드레 이궈달라가 애틀랜타를 상대로 역전 버저비터를 성공시켰고, 2018년에는 커리가 댈러스 전에서 위닝 3점을 넣기도.

 

- 켈리 우브레는 오늘도 처음 시도한 3점을 실패하며 이번 시즌 1/26으로 최악의 기록을 이어갔다. 스테판 커리는 자유투 연속 성공 기록을 80개로 늘리며 팀 역대 1위 자리를 유지했다. 리그 1위는 1993년 마이클 윌리엄스가 세운 97개 연속 성공. 유서프 너키치와 스테판 커리가 각각 적극적인 공격에 나섰다. 골든스테이트는 빠른 템포의 공격으로 리드했다. 커리는 3점 2개를 넣었으나 자유투 연속 성공 행진은 마감했다. 33-36으로 1쿼터 종료.

 

- 2쿼터 포틀랜드는 C. J. 맥컬럼을 중심으로 스코어를 비슷하게 유지했다. 달아나려는 골든스테이트는 에릭 파스칼이 좋은 활약을 했고, 주전들이 다시 투입되면서 9점차로 앞섰다. 54-66으로 전반 종료. 커리는 31득점. 같은 날 잭 라빈이 29득점으로 이번 시즌 전반 최다득점 기록을 세웠는데, 몇 시간 만에 커리가 갈아치웠다.

 

- 워리어스 선수들 오늘은 어떻게 해서는 이기겠다는 의지가 보인다. 드레이먼드 그린은 득점이 없지만 수비에서의 기여도가 상당하다. 제임스 와이즈먼은 오늘은 바깥에서의 슛보다 인사이드에서 확실하게 득점을 올려준다. 3쿼터 중반에 67-84로 리드했다. 커리는 3쿼터에 이미 40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 체이스 센터가 개장한 이래 최다 득점이다. 우브레가 시즌 두번째 3점을 넣으며 70-90. 워리어스 벤치는 난리가 났다. 83-97로 3쿼터 종료.

 

- 에네스 칸터가 공격리바운드를 여러 개 따내며 풋백 득점을 적립했다. 릴라드가 데뷔한 2012-13 시즌부터 30피트 이상 거리에서 시도 및 성공한 3점에 대해 살펴보면 릴라드가 300개를 시도해 100개를 성공시켰고(33.3%), 커리는 69/238로 29.0%를 기록중이다. 오늘 경기의 당사자는 아니지만 트레이 영이 63/178로 35.4%의 성공율을 보이며 커리를 곧 추월할 기세다. 중간에 커리가 3점을 한 개, 릴라드는 두 개를 넣으며 쇼다운을 펼치기도 했다. 커리는 50득점을 달성하며 통산 7번째 50득점 경기를 치렀다. 이후 더욱 점수를 추가하며 2013년 뉴욕 원정에서 기록한 커리어 하이 54점을 넘어섰고, 62점으로 새로운 개인 기록을 작성했다. 더불어 역대 두번째로 많은 나이에 60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1위는 은퇴경기에서 60점을 넣은 코비 브라이언트로 당시 37세 234일이었다. 결국 122-137로 골든스테이트가 승리했다. 이번 시즌 들어 가장 워리어스 다운 경기였다.

 

포틀랜드

데미안 릴라드: 32득점 3점 6/15, C. J. 맥컬럼: 28득점 9리바운드, 에네스 칸터: 24득점 12리바운드(8공격), 카멜로 앤서니: 10득점, 유서프 너키치: 7득점 6리바운드

 

골든스테이트

스테판 커리: 62득점 3점 8/16, 앤드류 위긴스: 21득점 7리바운드, 켈리 우브레 주니어: 17득점, 제임스 와이즈먼: 12득점 11리바운드, 에릭 파스칼: 10득점, 켄트 베이즈모어: 6득점 8리바운드, 드레이먼드 그린: 1득점 8어시스트

반응형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