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NBA] 2020-21 시즌 정주행기 13일차 (2021.01.04)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GAME 24.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 (2-0) vs 뉴욕 닉스 (0-2) : 2020년 12월 27일 경기. 매디슨 스퀘어 가든

 

뉴욕의 홈 개막전. 루키 오비 토핀(뉴욕)은 오른쪽 허벅지 부상으로 7~10일 정도 결장이 예상된다.

 

줄리어스 랜들(뉴욕)은 초반부터 필드골 4개를 모두 성공시키며 9득점으로 좋은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랜들을 제외한 나머지 주전들은 무득점에 그치며 뉴욕의 기세는 오래가지 못하고 5분 만에 리드를 허용했다. 필라델피아는 조엘 엠비드 위주의 공격으로 초전에 임했다. 엠비드는 연이은 페이더웨이 점퍼에 3점까지 터뜨리며 거의 혼자 힘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지난 시즌에 이어 수비가 좋은 상대 센터 미첼 로빈슨에게 여전히 강한 모습이었다.

 

레지 불럭(뉴욕) 앞면은 본인 등번호인 25번, 뒷면은 로빈슨의 번호인 23번이 새겨진 져지를 입고 있어 심판의 지시로 중간에 제대로 된 져지로 갈아입는 해프닝이 있었다. 어쩐지 로빈슨이 3점을 시도하길래 웬일인가 했는데 알고 보니 불럭이었다. 미처 챙기지 못해서 다른 사람의 유니폼을 입고 나오는 경우는 종종 봤는데 어떻게 저런 옷이 존재할 수 있는지. 심판도 웃고 MSG 네트워크의 캐스터 마이크 브린 또한 30년 가까이 NBA 중계하면서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고.

 

탐 티보두 감독 부임 후 뉴욕의 수비가 많이 좋아졌다는 게 느껴진다. 협력 수비, 로테이션 등 전체적인 수비 움직임이 눈에 띄게 발전했다. 구성원 변화는 별로 없었는데 적어도 지난 시즌처럼 갈팡질팡 우왕좌왕하는 모습은 잘 안 보인다.

 

현역 선수들 가운데 더블더블 리더인 필라델피아의 드와이트 하워드는 731회로 2위인 490회의 르브론 제임스에 엄청난 차이로 앞서있다. 여전히 수비와 리바운드라는 자신의 임무를 훌륭하게 수행하는 가운데 본인의 재기는 물론 LA 레이커스의 우승을 위해 일정 부분 희생을 감수했던 전 시즌과는 달리 공격에서도 살짝 욕심을 드러냈다.

 

2쿼터에 닉스가 연속 9득점하며 40-45로 앞서기도 했지만, 반대로 필라델피아가 14점을 연달아 퍼붓는 등 60-55로 전반이 끝났다. 랜들은 전반에 시도한 9개의 슛 가운데 8개를 성공시키며 18득점을 올렸다.

 

트리비아: 닥 리버스와 오스틴 리버스는 아버지와 아들이 모두 뉴욕에서 뛴 경험이 있는 역대 4번째 케이스이다. 그러면 세번째 케이스는 누구와 누구였을까?

정답: 헨리 비비(1972-75)와 마이크 비비(2011-12)

 

뉴욕의 수비는 어느 정도 합격점을 줄만한데 공격은 평균 이하다. 랜들과 알렉 벅스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의 지원이 전무하다시피 했다. R. J. 바렛은 지난 경기에서는 처음 시도한 9개의 슛을 다 넣더니 이번에는 9개를 모두 실패했다. 브린이 '악몽같은 경기'라고 표현할 정도. 12분 동안 팀 전체가 14득점에 그치며 86-69로 3쿼터가 끝났다. 악명 높은 뉴욕의 관중들이 있었다면 야유를 하고도 남았을 것이다.

 

4쿼터 한때 9점차로 추격을 허용하기도 했던 필라델피아는 3쿼터까지 잠잠하던 벤 시몬스가 적극적으로 득점에 참여하며 109-89로 승리했다.

 

필라델피아는 엠비드가 27득점 10리바운드, 시몬스가 15득점 9리바운드 6어시스트, 토바이어스 해리스가 17득점, 세스 커리가 17득점, 셰이크 밀튼이 10득점을 기록했다. 뉴욕은 랜들이 25득점 7리바운드, 벅스가 22득점 3점 4/6, 로빈슨이 11득점 9리바운드로 활약했지만 바렛은 10득점에 그쳤다.

 

 

 

 

 

GAME 25. 인디애나 페이서스 (2-0) vs 시카고 불스 (0-2) : 2020년 12월 27일 경기. 유나이티드 센터

 

시카고의 코비 화이트는 1쿼터부터 3점 3개를 모두 넣는가 하면 인디애나는 T. J. 워렌이 초반 공격을 주도했다. 각 팀의 지난 경기에서 부진했던 선수들이 시작부터 맹활약한 것이다. 화이트는 1쿼터 절반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첫 경기 득점과 타이를 이루었고, 워렌은 팀의 20점 가운데 12점을 스스로 만들어냈다.

 

패트릭 윌리엄스(시카고)가 신인답지 않게 차근차근 골밑으로 들어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실력상으로는 주전급인 오토 포터는 전술상 식스맨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반면 라우리 마카넨은 특별히 발전한 부분이 눈에 띄지 않았다. 어쨌든 7푸터나 되는 빅맨임에도 페인트존에서 도만타스 사보니스에게 너무 쉽게 농락당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근소한 열세였던 인디애나는 사보니스가 골밑을 휘저으며 2쿼터에만 14득점했고, T. J. 맥코넬이 수비 압박을 통해 시카고 선수들을 궁지에 몰아넣고 3개의 스틸을 따내는 등 시카고를 0점으로 묶는 사이 무려 21점을 넣으며 55-40으로 크게 앞서갔다. 시카고는 그나마 마카넨과 잭 라빈의 활약 덕분에 66-56 10점차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그러나 인디애나는 3쿼터 시작 후 다시 5분간 시카고의 공격을 봉쇄하고 84-56으로 달아났다. 시카고가 간신히 2점을 올렸지만 빅터 올라디포가 4점 플레이로 88-58을 만들며 30점차를 만들었고, 승부는 이미 끝난 것과 다름없었다.

 

경기가 이렇게 터진 원인 제공자 중 하나인 화이트는 3쿼터 초반에 벤치로 물러났다가 막판에 다시 투입돼 3점을 넣었다. 3점이야 그날의 컨디션에 따라 언제든지 기복이 생길 수 있기에 큰 문제가 없어보이나, 지난 시즌만 해도 드리블 능력이 무난한 수준이라고 생각했는데 오늘 경기를 보니 너무 불안하다. 차라리 전 시즌처럼 드리블이나 공격 조율이 안정적인 토마스 사토란스키를 스타팅으로 내세우고 화이트는 다시 백업으로 돌아가 좀 더 경험이 쌓는 것이 낫지 않나 싶다.

 

사보니스가 4쿼터 시작하자마자 트리플더블을 달성한 가운데 인디애나가 125-106으로 승리했다.

 

인디애나는 사보니스가 22득점 10리바운드 11어시스트, 워렌이 23득점, 올라디포가 22득점 7리바운드, 마일스 터너가 9득점 4블락, 덕 맥더멋이 12득점 8리바운드, 맥코넬이 4득점 8어시스트 3스틸을 기록했다. 시카고는 라빈이 17득점, 마카넨이 16득점 9리바운드, 화이트가 12득점 3점 4/7,  포터가 10득점, 덴젤 발렌타인이 11득점, 사토란스키가 6득점 9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반응형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