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NBA] 2020-21 시즌 정주행기 8일차 (2020.12.30)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GAME 15. 뉴올리언스 펠리컨스 (1-1) vs 마이애미 히트 (1-1) : 2020년 12월 26일 경기.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아레나

 

크리스마스 매치 첫번째 경기. 마이애미는 개막전에서 빠졌던 마이어스 레너드가 스타팅으로 나왔다.

 

양팀은 초반부터 원활한 패싱 게임을 가져갔다. 마이애미의 공격은 인사이드에서는 다 빗나가고 처음 12점이 모두 3점슛에 의한 득점이었다. 던컨 로빈슨과 레너드가 각각 2개씩을 성공시켰다. 뉴올리언스는 스티븐 아담스가 슛 시도를 적극적으로 하며 3개의 필드골을 모두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마이애미는 에이브리 브래들리도 시즌 첫 출전을 한 가운데 로빈슨이 1쿼터에 3점을 4개나 넣는 경이로운 능력을 보여주었다. 특히 마지막은 속공 상황이었는데 뉴올리언스 수비끼리 소통이 되지 않으며 와이드 오픈 찬스에서 연습하듯이 슛을 던질 수 있었다. 

 

로빈슨은 2쿼터 시작 후 다섯번째 3점을 성공시켰고, 팀은 연이은 수비 성공을 속공으로 이어나가며 28-38로 리드했다. 고란 드라기치는 벤치에서 나와 경기의 흐름을 바꾸며 6어시스트를 적립했다. 분위기를 탄 마이애미는 4분 30초 만에 32-5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하지만 뉴올리언스는 자이언 윌리엄슨이 골밑으로 돌진해 연이어 자유투를 얻어내는 등 2쿼터에만 12득점을 올렸고, 잠잠하던 브랜든 잉그램도 3점을 넣으며 53-66으로 전반을 마쳤다.

 

로빈슨은 전반에만 무려 6개의 3점을 만들어냈는데, 이는 크리스마스 하프(전, 후반 통틀어) 신기록이다. 아울러 마이애미 팀 전체가 넣은 3점 13개도 마찬가지로 크리스마스 기록이자 팀 하프 최다 기록으로 남게 되었다. 

 

자이언과 잉그램은 3쿼터 중반까지 팀의 28점 중 26점을 합작했다. 특히 자이언은 1쿼터 4득점에 불과했으나, 이후 3쿼터 중반까지 20점을 몰아넣었다. 3쿼터 종료 직전 잉그램의 3점으로 79-88로 점수차가 더욱 좁혀졌다. 최대 23점차까지 나던 경기가 어느새 이렇게 됐다. 전반 13/21이었던 마이애미의 3점은 3쿼터에 1/6에 그쳤다.

 

한편 3쿼터 막판 로빈슨은 한 개의 3점을 추가하며 7개로 기존 크리스마스 매치 기록 보유자인 카이리 어빙, 잉그램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승부처인 4쿼터가 되자 마이애미의 3점이 다시 터지기 시작했다. 반면 J. J. 레딕도 개막전과 달리 부진한 가운데 잉그램과 자이언이 무득점으로 막히자 두 팀의 점수차는 다시 급격히 벌어지기 시작했다. 결국 98-111로 마이애미가 시즌 첫 승을 올렸다.

 

뉴올리언스는 자이언(32득점 14리바운드), 잉그램(28득점), 조쉬 하트(12득점 9리바운드) 외에 10득점 이상을 기록한 선수가 없었다. 마이애미는 로빈슨이 23득점으로 팀 득점을 리드한 가운데 드라기치(18득점 9어시스트), 뱀 아데바요(17득점), 브래들리(12득점), 타일러 히로(11득점), 프레셔스 아츄와(11득점) 등 여섯 명이 두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GAME 16.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0-2) vs 밀워키 벅스 (1-1) : 2020년 12월 26일 경기. 파이서브 포럼

 

창단 첫 해였던 1968년 이후 처음으로 홈에서 크리스매치를 갖는 밀워키. 안습의 역사지만 바꾸어말하면 그만큼 최근 팀의 위상과 인기가 올라갔다는 뜻이 되겠다.

 

스테판 커리와 야니스 아데토쿤보 두 백투백 MVP끼리의 맞대결이다. 두 팀 모두 최상의 전력으로 맞붙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사무국에서도 그걸 기대하고 이런 날 두 팀을 붙여놨을텐데 클레이 탐슨의 부상으로 인해 아쉽게 됐다.

 

커리는 지난 7번의 크리스마스 매치에서 이름값에 걸맞지 못하게 평균 12득점에 그쳤다. 필드골 성공률도 30퍼센트 미만이라는 것도 상당히 의외다.

 

오늘 열리는 다섯 경기는 모두 월트디즈니 계열인 지상파 방송사 ABC 또는 스포츠 전문 케이블 채널 ESPN에서 중계하는 가운데 1933년생으로 87세인 휴비 브라운이 자택에서 해설을 맡았다. 그 역시 마브 앨버트와 마찬가지로 컴백을 해서 반갑고 정말 다행인데 목소리가 그리 좋지 않아 걱정이 된다.

 

밀워키는 단테 디빈첸조가 3점 2개로 포문을 연 가운데 워리어스도 제임스 와이즈먼이 3점 포함 7득점으로 맞불을 놨다. 그러나 와이즈먼은 의욕이 너무 앞섰는지 쿰보에게 파울 2개를 범하고 말았다.

 

오프시즌 5년 2억 2820만 달러로 리그 역사상 최고액의 계약을 체결한 쿰보는 적극적인 림어택으로 상대에게 파울을 안기며 자유투를 얻어냈다. 커리는 슛이 안 들어가는 가운데 무리한 공격을 고집하지 않고 패스 위주로 경기를 풀어갔다. 밀워키의 즈루 할러데이는 커리에게 공간을 내주지 않겠다는 의지로 악착같이 수비했다. 그 덕분에 커리는 1쿼터 막판에 한 개를 넣기 전까지 모든 필드골을 실패하고 자유투로만 5점을 올렸을 뿐이었다.

 

워리어스의 스티브 커 감독은 와이즈먼을 스펀지 같은 선수라고 소개했다. 더 많이 배우고 싶어하고 또 가르친 것을 빠르게 이해한다고. 와이즈먼은 매일 조금이라도 시간을 내서 중국어를 배우고, 아침과 밤마다 명상 시간을 갖는다고 한다. 

 

앤드류 위긴스(골든스테이트)는 다양한 공격을 적극적으로 시도했다. 성공률이 높지는 않지만 바람직한 모습이다.

 

2쿼터 4분여를 남기고 휴식 후 돌아온 커리는 3점을 성공시켰다. 이 3점으로 릭 배리(16,447점)를 제치고 프랜차이즈 득점 2위로 올라섰다(16,449점). 1위는 고대 괴수 윌트 체임벌린(17,783점). 잘하면 이번 시즌 안에 1위 등극도 노려볼 수 있을듯 하다.

 

와이즈먼이 3점 2개를 포함해 14점을 올렸다. 워리어스 벤치에 있는 팀 선배들은 와이즈먼이 3점을 넣을 때마다 자기 일처럼 기뻐하며 축제 분위기를 연출했다. 골든스테이트의 필드골 성공률은 35%에 불과했지만 점수차는 생각보다 크지 않았다. 

 

골든스테이트는 3쿼터 초반 켈리 우브레 주니어가 덩크로 첫 필드골을 성공시키고 위긴스가 연달아 득점을 올렸으나, 밀워키는 크리스 미들턴의 연속 3점과 쿰보의 득점 등으로 달아나기 시작했다. 20점차였던 점수차는 4쿼터가 되자 30점차 이상으로 벌어지며 남은 시간은 가비지 타임으로 채워졌다. 후반에만 43-72로 압도한 밀워키는 99-138로 승리하며 시즌 첫 승을 기록했다.

 

워리어스는 커리가 19득점 3점 2/10, 위긴스가 12득점, 우브레가 3득점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그나마 와이즈먼(18득점 8리바운드)이 팬들에게는 위안이 됐다. 밀워키는 아데토쿤보가 15득점 13리바운드에 그쳤지만 미들턴이 31득점 3점 6/8로 훌륭한 활약을 펼쳤다. 할러데이(12득점), 디빈첸조(13득점), 바비 포티스(10득점 12리바운드), D. J. 어거스틴(13득점) 등이 그 뒤를 받쳤다.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