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NBA] 2020-21 시즌 정주행기 42일차 (2021.02.02)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GAME 82.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4-2) vs 애틀랜타 호크스 (4-2) : 2021년 1월 3일 경기. 스테이트팜 아레나

 

- 트레이 영의 존재에도 지난 시즌 33.3%로 3점 성공율에서 리그 최하위였던 애틀랜타는 현재 40.9%로 3위에 랭크되어 있다. 보그단 보그다노비치의 합류, 디안드레 헌터와 캠 레디쉬의 성장으로 인한 결과라고 할 수 있겠다. 애틀랜타는 4승 1패로 필라델피아, 올랜도, 인디애나와 동부컨퍼런스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다. 그 뒤를 이어 3승 2패인 클리블랜드와의 대결. 대리어스 갈랜드의 빈 자리는 오늘도 단테 엑섬이 대신한다. 오른쪽 발목부상을 당한 다닐로 갈리나리는 최소 2주 결장 예정.

 

- 경기 시작 후 첫 3분간은 양팀 골밑이 격전지였다. 빅맨이고 가드고 죄다 페인트존에서 득점했다. 클리블랜드는 승리했던 세 경기에서는 페인트존 득점이 65점이었고, 패했던 2경기에서는 40점에 불과했다. 애틀랜타의 입장에서는 클리블랜드의 골밑 득점 제어가 곧 승리의 열쇠라고 해도 좋을 것 같다. 인사이드에서 같이 맞불을 놓을 뿐만 아니라 외곽에서도 앞선 애틀이 25-35로 리드하며 1쿼터 종료. 34.4점으로 1쿼터 득점에서 리그 선두인 애틀랜타는 딱 평균만큼 득점했다.

 

- 극초반이기는 하나 래리 낸스 주니어가 평균 스틸 2.6개로 리그 2위, 안드레 드러먼드는 2.4개로 3위에 올라있다. 애틀랜타 중계진이 경기 전 드러먼드에 대한 우려를 많이 했는데 오히려 클린트 카펠라가 득점은 물론 리바운드에서도 우위였다. 드러먼드는 그리 위협적이지 못했다. 여기에 헌터의 활약이 더해지며 44-56으로 전반 끝.

 

- 존 콜린스는 득점도 물이 올랐을 뿐 아니라 카펠라에게 빅 투 빅 앨리웁도 띄워줄 정도로 가끔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하는 패스를 할 줄 아는 선수다. 클리블랜드는 너무 여유있게 백코트하다 긴 패스 한 번에 뚫리며 트랜지션 수비에 문제를 드러내기도. 하지만 타임아웃 후 수비를 정비하고 애틀랜타의 공격을 틀어막기 시작. 세컨유닛들의 득점이 이어지며 70-72로 육박했다. 애틀랜타는 그나마 동점을 허용하지 않고 마지막에 보그다노비치의 페이크 후 멋진 플로터로 70-74 3쿼터 종료.

 

- 4쿼터 시작 후 제디 오스만의 3점으로 76-74 역전. 영과 보그다노비치는 원래 슛감이 좋지 않았고, 전반만 해도 핫했던 선수들마저도 차게 식어버렸다. 애틀랜타는 불운까지 겹쳤다. 영은 8초 바이얼레이션에 걸리는가 하면 콜린스는 회심의 덩크가 튕겨나갔다. 내내 부진하던 보그다노비치가 막판에 3점을 넣어 동점을 만들었지만, 4쿼터에 대단한 활약을 펼친 콜린 섹스턴이 딥쓰리를 넣으며 결국 96-91로 클리블랜드가 승리했다.

 

클리블랜드

콜린 섹스턴: 27득점 3스틸, 자베일 맥기: 14득점 9리바운드(5 공격), 안드레 드러먼드: 12득점 11리바운드, 제디 오스만: 11득점, 래리 낸스 주니어: 9득점 11리바운드 6어시스트 3스틸

 

애틀랜타

디안드레 헌터: 17득점, 트레이 영: 16득점 10어시스트, 클린트 카펠라: 16득점 16리바운드(8 공격) 3스틸, 케빈 허터: 13득점 10리바운드, 보그단 보그다노비치: 11득점, 존 콜린스: 10득점

 

 

 

 

 

 

 

 

 

 

GAME 83. 토론토 랩터스 (1-4) vs 뉴올리언스 펠리컨스 (4-2) : 2021년 1월 3일 경기. 스무디킹 센터

 

- 개막전에 이어 시즌 두번째이자 마지막 대결. 펠리컨스 선수단은 오클라호마 시티 원정이 끝나고 바로 뉴올리언스로 돌아올 예정이었으나, 폭설로 인해 다음날 출발해야했다. 사진을 보니 활주로에도 군데군데 눈이 쌓여있는 곳이 눈에 띈다. 지난 경기 팀 자체 징계로 결장했던 파스칼 시아캄은 다시 스타팅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 브랜든 잉그램이 경기 초반 상당히 적극적으로 공격에 임한다. 1쿼터 뉴올리언스의 슛 시도 중 절반은 그의 몫인듯. J. J. 레딕은 오늘도 부진한 가운데 토론토가 추격. 그러나 배턴을 주고받은듯 쿼터 막판에는 에릭 블레소가 공격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며 26-32로 1쿼터 종료.

 

- 토론토는 3점 시도에서 지난 시즌 경기당 37.0개였던 것이 이번 시즌에는 46.0개로 대폭 늘었다. 시도수와 증가폭 모두 리그 1위에 해당한다. 1쿼터에도 3점 시도가 상당히 많았으나 2쿼터 들어 인사이드에서 득점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어느새 35-35 동점을 만들었다. 존디펜스로 문을 걸어잠그고 빠른 역습으로 확률 높은 득점을 올리며 역전했다. 크리스 부셰와 애런 베인즈가 페인트존에서의 공격에서 성과를 보여주자 3점도 더 잘 들어갔다. 60-55 전반 끝.

 

- 뉴올리언스는 101.6득점으로 27위인 반면 실점은 99.2점으로 리그에서 두번째로 적다. 스탠 밴 건디가 수비를 강조하기 때문인 탓도 있지만 전임 앨빈 젠트리 감독과는 달리 하프코트 오펜스를 중심으로 한 공격 전술도 요인 가운데 하나라고 봐야할 듯. 토론토가 3쿼터 들어 다시 지역방어를 써봤지만 이번에는 통하지 않았다. 시아캄이 네번째 파울을 지적받자 토론토는 공수 양면에서 모두 위축됐다. 3점은 계속 불발. 오히려 에릭 블렛소의 3점이 들어가며 82-87 3쿼터 종료.

 

- 레딕의 통산 3점 성공율은 41.5%에 달한다. 하지만 최근 4경기에서는 2/17, 오늘 경기도 0/3. 4쿼터 종료 8:30 남기고 89-101. 토론토에게는 시아캄의 6반칙 퇴장이라는 악재가 닥쳤다. 뉴올리언스는 라우리의 플래그런트로 2개, 닉 널스 감독의 테크니컬 파울로 1개, 시아캄의 반칙으로 2개 총 5개의 자유투를 얻었는데 이 가운데 2개만 성공시켰다. 이후 토론토의 반격이 심상치 않았다. OG 아누노비와 노먼 파웰의 연속 3점으로 108-109까지 쫓아갔다. 잉그램도 자유투 하나를 놓치더니 프레드 밴블릿의 3점으로 111-110 역전. 1:08 남기고 잉그램의 자유투로 113:113 동점. 블렛소는 수비에서 토론토의 턴오버를 유도하더니 역전 3점까지 성공시켰다. 이후 잉그램이 자유투 4개를 모두 넣으며 116-120으로 뉴올리언스 승리. 이번 시즌 두 번의 맞대결에서 모두 이겼다.

 

토론토

프레드 밴블릿: 27득점 8리바운드 3점 4/13, 크리스 부셰: 24득점, OG 아누노비: 17득점 7리바운드, 카일 라우리: 16득점 6리바운드 8어시스트, 노먼 파웰: 12득점 3점 4/6, 파스칼 시아캄: 10득점

 

뉴올리언스

브랜든 잉그램: 31득점 6리바운드 3점 4/8, 자이언 윌리엄슨: 21득점 7리바운드, 에릭 블렛소: 19득점 10어시스트 3점 4/6, 론조 볼: 13득점, 스티븐 아담스: 13득점 10리바운드, 조쉬 하트: 9득점 7리바운드, 잭슨 헤이즈: 6득점 8리바운드

반응형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