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NBA] 2020-21 시즌 정주행기 153일차 (2021.05.24)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GAME 302.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 (12-8) vs 워싱턴 위저즈 (4-13) : 2021년 2월 3일 경기. 캐피탈 원 아레나

 

- 러셀 웨스트브룩이 오클라호마에 있을 당시 데미언 릴라드와 라이벌 관계에 있었다. 웨스트브룩의 OKC에서의 마지막 경기가 바로 2019 플레이오프 1라운드 5차전이었는데, 당시 릴라드의 3점 버저비터로 포틀랜드가 승리하며 OKC가 탈락한 바 있다. 워싱턴은 대니 압디야가 선발 라이업에 복귀했다. 포틀랜드는 31경기 연속 10+ 3점 진행 중. 역사상 다섯번째로 긴 기록이다.

 

- 포틀랜드의 일방적인 흐름 속에 연속 12득점하며 20-7 리드. 스캇 브룩스 감독이 타임아웃으로 끊어도 효과가 없어 26-7로 더 벌어지자 두번째 작전시간을 요청했다. 워싱턴이 9점을 넣는 동안 포틀랜드는 로버트 코빙턴이 혼자 9점을 올렸다. 워싱턴은 필드골이 5개인데 턴오버가 그보다 더 많은 7개에 달하며 32-12로 크게 뒤졌다. 카멜로 앤서니가 벤치에서 나와 8득점. 워싱턴은 그나마 모 바그너가 백업 선수들 가운데 좋은 활약을 보였다. 40-23 1쿼터 종료.

 

- 2쿼터 시작하자마자 웨스트브룩이 3점 플레이에 레이업으로 5득점하며 40-28. 웨스트브룩은 3점도 추가하지만 개리 트렌트 주니어가 3점 2개에 자유투로 똑같이 8득점. 브래들리 빌은 쉬고 돌아와 백투백 3점 넣어 57-45. 다시 빌 3점에 레이업으로 61-54까지 좁혀졌다. 추격을 당하자 그 전까지 슛 시도를 많이 가져가지 않았던 릴라드가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서며 75-63 전반 끝.

 

- 3점 대결 끝에 포틀랜드가 리드폭을 다시 벌리지만 워싱턴도 하치무라 루이와 웨스트브룩의 득점으로 88-79 추격. 그러자 로코의 백투백 3점과 트렌트의 3점으로 97-81로 다시 달아나는 포틀랜드. 멜로는 3점을 넣어 26,668점인 도미니크 윌킨스를 제치고 통산 득점 13위에 올라섰다. 106-90 3쿼터 종료.

 

- 하치무라가 3점 2개 포함 연속 8득점하며 109-98. 압디야도 3점 2개 성공시키며 4분 남기고 122-118. 그러나 트렌트 3점에 포틀랜드가 공격리바운드를 계속 따내더니 릴라드가 베이스라인 돌파 후 덩크로 마무리하며 127-118. 워싱턴은 빌, 다비스 베르탄스 등이 던지는 것마다 다 실패하고 포틀랜드가 연속 10득점하며 오히려 점수차가 벌어졌다. 132-121로 포틀랜드 승리. 웨스트브룩은 트리플더블을 달성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포틀랜드

데미언 릴라드: 32득점 8어시스트 4/14, 개리 트렌트 주니어: 26득점 3점 7/9, 카멜로 앤서니: 21득점, 로버트 코빙턴: 19득점 9리바운드 3점 5/8, 로드니 후드: 15득점, 에네스 칸터: 14득점 15리바운드(5 공격), 해리 자일스 3세: 2득점 7리바운드

 

워싱턴

브래들리 빌: 37득점 3점 6/12, 하치무라 루이: 24득점, 러셀 웨스트브룩: 17득점 12리바운드 10어시스트, 대니 압디야: 13득점 7리바운드, 개리슨 매튜스: 11득점, 이쉬 스미스: 3득점 9어시스트

 

 

 

 

 

 

 

 

 

 

 

 

GAME 303. 디트로이트 피스톤스 (5-16) vs 유타 재즈 (16-5) : 2021년 2월 3일 경기. 비빈트 스마트홈 아레나

 

- 유타의 퀸 스나이더 감독은 서부컨퍼런스 12월, 1월의 감독상을 수상했다.

 

- 마이크 콘리와 도노반 미첼이 5점씩 넣으며 2-10으로 출발. 디트로이트는 밖에서 던지는 슛은 대부분 빗나가고 거의 골밑에서만 득점이 나온다. 반면 유타는 안팎에서 고루 성공시키며 9-24로 크게 앞섰다. 그러다 제라미 그랜트가 3점을 포함해 계속 필드골을 넣어주고 디트로이트의 수비 성공 이후 역습이 통하며 22-33 1쿼터 종료.

 

- 보얀 보그다노비치의 백투백 3점 등 유타는 연승 때처럼 공세를 펼치며 33-51로 벌어졌다. 보얀과 조던 클락슨의 활약이 이어지며 41-69. 디트로이트는 공격과 수비 모두 대책이 없어보인다. 46-69 전반 끝.

 

- 하프타임 때 라커룸에 들어가면서 져지를 찢어버린 블레이크 그리핀은 이후 각성했는지 3쿼터 시작 후 골밑 득점에 3점을 성공시켰다. 페인트존 득점에 그랜트가 점퍼를 넣으며 58-74 추격. 하지만 미첼의 3점, 보얀의 스틸에 미첼의 레이업, 다시 로이스 오닐이 스틸 후 3점 넣으며 58-82로 달아났다. 디트로이트가 다시 따라붙으려 하지만 미첼이 4점 플레이를 만들어내는 등 전반 15득점이었는데 3쿼터에만 16점을 넣었다. 그래도 조쉬 잭슨과 그랜트 등의 활약으로 77-94 3쿼터 종료.

 

- 디트로이트는 전반과는 달리 수비에서도 상당히 끈질긴 모습을 보이며 빠른 역습을 통해 쉽게 득점했다. 유타의 페이스는 확연히 떨어졌지만 어떻게든 버티며 10점차 이상의 리드는 지켰다. 그러나 디트로이트는 연이은 수비 성공 후 잭슨의 3점, 그랜트의 속공 덩크로 3분여 남기고 101-108로 쫓아갔다. 잭슨이 3점 던지던 미첼에게 파울했으나 미첼은 자유투를 1개만 성공시켰다. 그랜트와 메이슨 플럼리의 앨리웁 합작, 그랜의 자유투로 2분 남기고 105-109. 하지만 보얀의 백투백 3점이 터지며 순식간에 105-115로 벌어졌다. 오닐의 팔로우업 덩크까지 나오며 105-117로 막판 디트로이트의 추격을 뿌리치고 유타가 승리했다.

 

디트로이트

제라미 그랜트: 27득점 3블락, 조쉬 잭슨: 22득점 8어시스트, 메이슨 플럼리: 17득점 14리바운드(6 공격), 블레이크 그리핀: 11득점, 딜런 라이트: 8득점 4스틸

 

유타

도노반 미첼: 32득점 6리바운드 3점 4/7, 마이크 콘리: 20득점, 보얀 보그다노비치: 18득점 3점 4/8, 로이스 오닐: 12득점 13리바운드 3스틸, 조던 클락슨: 12득점, 루디 고베어: 9득점 7리바운드 3블락, 데릭 페이버스: 6득점 6리바운드, 조 잉글스: 5득점 6어시스트

반응형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