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NBA] 2020-21 시즌 정주행기 151일차 (2021.05.22)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GAME 298. 멤피스 그리즐리스 (9-6) vs 샌안토니오 스퍼스 (11-11) : 2021년 2월 2일 경기. AT&T 센터

 

- 2차전. 라마커스 알드리지가 점퍼 넣더니 이후 3점 2개 추가하며 3-10. 하지만 타임아웃 이후 멤피스가 1분 30초간 연속 10득점하며 13-10 역전. 디앤서니 멜튼, 골귀 졩 등 세컨 유닛들이 활약한 멤피스가 한때 7점차까지 리드. 샌안토니오는 막판 더마 데로잔이 공격을 이끌고 패티 밀스가 3점을 넣어주며 추격. 33-31 1쿼터 종료.

 

- 야콥 퍼틀 첫 수비 때 자 모란트의 덩크를 블락하고 자신은 연속 골밑 득점하며 33-35. 이후 양팀 페인트존에서 점수 올리며 역전 재역전 이어가. 몇 번의 공격 실패가 나오다가 멤피스 타임아웃 이후 카일 앤더슨의 점퍼, 제이비어 틸먼의 덩크에 추가 자유투로 46-40. 딜런 브룩스의 점퍼에 자유투, 다시 점퍼로 57-42로 달아났다. 멤피스의 골밑 맹폭을 샌안토니오 수비가 당해내지 못하며 69-53 전반 끝.

 

- 디존테 머레이의 백투백 3점으로 74-59. 하지만 샌안토니오는 턴오버가 연달아 나오며 78-59로 다시 벌어졌다. 켈든 존슨이 3점에 두 번의 3점 플레이로 활로를 뚫고 루디 게이의 3점이 들어가며 87-71로 다시 추격. 데릭 화이트의 3점에 존슨이 공격리바운드 따낸 후 자유투 얻어내 88-78까지 좁혀졌다. 쫓기던 멤피스의 3점이 들어가기 시작하며 96-83 3쿼터 종료.

 

- 3쿼터 마지막 샌안토니오의 속공 때 넘어지며 발목을 다친듯 했던 모란트는 신발끈을 꽉 묶고 그냥 나왔다. 111-89가 되자 아직 6분이나 남았음에도 그렉 포포비치 감독은 빠르게 주전들을 철수시켰다. 가비지 타임 끝에 133-102로 멤피스가 완승을 거두며 2연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멤피스는 출전한 10명의 선수 가운데 무려 9명이 두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멤피스

골귀 졩: 19득점 9리바운드 3점 3/3, 브랜든 클라크: 18득점 6리바운드, 카일 앤더슨: 17득점 8리바운드, 디앤서니 멜튼: 17득점 7리바운드 3점 5/9, 딜런 브룩스: 13득점, 자 모란트: 13득점 8어시스트, 타이어스 존스: 11득점 14어시스트, 제이비어 틸먼: 10득점 9리바운드, 데스먼드 베인: 10득점

 

샌안토니오

켈든 존슨: 25득점 10리바운드, 더마 데로잔: 14득점 6어시스트, 라마커스 알드리지: 12득점, 패티 밀스: 11득점, 야콥 퍼틀: 6득점 6리바운드

 

 

 

 

 

 

 

 

 

 

 

 

GAME 299. 토론토 랩터스 (9-12) vs 올랜도 매직 (8-14) : 2021년 2월 3일 경기. 암웨이 센터

 

- 장소 바꿔서 2차전. 애런 고든은 발목부상으로 6주간 결장 예상. 부상선수가 많은 올랜도는 선수들이 결장한 경기를 합산하니 무려 109게임에 달한다. 리그 최다. 왼쪽 무릎뼈에 멍이 들어 16경기를 결장했던 츄마 오키키는 다행히 컴백. 개리 클라크 선발. 토론토는 허벅지 부상으로 빠졌던 노먼 파웰이 2경기 만에 컴백. 올랜도의 2연전 성적은 5승 2패, 두번째 경기는 3전 전승이었다. 1차전에 패한 올랜도는 설욕할 수 있을 것인지.

 

- 에반 포니에가 6득점하며 0-6 리드하며 출발. 니콜라 부체비치의 레이업에 포니에의 3점 플레이로 0-11. 프레드 밴블릿의 3점으로 3:20 만에 토론토의 첫 득점이 나오지만 포니에가 또 3점 플레이를 만들어내며 3-14. 토론토는 수비를 강화하고 좋은 오프볼 무브먼트와 적절한 타이밍의 패스로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 첫 득점 이후 단 3분여 만에 17-16 역전. 밴블릿과 파웰의 3점으로 23-18. 오키키는 점퍼로 복귀 첫 득점을 올렸다. 켐 버치 덩크에 드웨인 베이컨의 3점으로 28-30 역전. 33-33으로 1쿼터 종료...였으나 샷클락에 걸린듯 부체비치의 2득점이 삭제되어 올랜도 31점. 밴블릿은 3점 5/6으로 개인 한 쿼터 최다 3점 성공 기록을 세웠다.

 

- 오키키는 2쿼터 들어 3점 2개를 성공시켰지만 세번째 파울을 범했다. 파울 관리에 신경써야할듯. 오키키는 그동안 출전하지 못한 한풀이라도 하듯 트랜지션 상황에서 최근 수비로 핫한 와타나베 유타를 앞에 두고 점퍼 성공. 그러나 바로 4파울을 범하며 교체됐다. 올랜도는 페인트존 득점을 늘리며 42-47로 앞서갔다. 밴블릿 전반 7개째 3점. 스틸하고 파울을 얻어 자유투 넣으며 54-54 동점. 올랜도 계속된 패스 미스로 토론토가 손쉽게 득점하며 64-60 전반 끝. 밴블릿은 3점 8/9.

 

- 1984년 이후 언드래프티들의 득점이 가장 많은 팀 순위. 이번 시즌의 토론토가 47.9점으로 1위. 1999-00 올랜도가 46.8점으로 2위. 이번 시즌 휴스턴도 42.4점으로 5위에 올라있다.

 

- 올랜도는 3점 2개 등으로 2쿼터 막판부터 연속 11득점하며 64-68 리드. 밴블릿 9개째 3점으로 69-68 역전. 본인의 한 경기 3점 신기록. 이후 양팀 접전 모드. 올랜도는 5분 만에 팀 파울에 걸렸다. 부체비치의 3점이 실패한 것을 콜 앤서니가 한 손으로 잡아 팔로우업 덩크. 둘의 역할이 바뀌었는데 키가 작은 앤서니가 멋지게 해냈다. 밴블릿 딥쓰리로 10번째 3점 넣으며 80-77. 올랜도는 공격이 갑자기 정체되고 토론토는 빠른 템포로 득점하며 달아났다. 밴블릿 11개째 3점으로 89-77. 42득점 역시 개인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도 경신했다. 97-82 3쿼터 종료.

 

- 올랜도가 쫓아가면 토론토가 다시 벌리는 구도로 진행. 수비가 바짝 붙자 밴블릿은 3점 대신 인사이드 득점으로 50점을 채웠다. 결국 더마 데로잔의 52점을 뛰어넘어 54점으로 프랜차이즈 득점 기록마저 갈아치웠다. 더불어 언드래프티 역대 최다 득점 신기록. 밴블릿의 엄청난 활약에 힘입어 123-108로 토론토가 2차전도 승리했다.

 

토론토

프레드 밴블릿: 54득점 3스틸 3블락 3점 11/14, 노먼 파웰: 23득점 4스틸 3점 4/9, 카일 라우리: 14득점 10리바운드 10어시스트 4스틸, 파스칼 시아캄: 12득점 8어시스트

 

올랜도

니콜라 부체비치: 21득점 18리바운드, 에반 포니에: 21득점, 콜 앤서니: 16득점 7리바운드, 드웨인 베이컨: 15득점 3점 4/6, 제임스 에니스 3세: 10득점, 츄마 오키키: 10득점

반응형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inetwork-petershin.tistory.com BlogIcon 파이채굴러 2021.07.03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