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다 본 일드 하나 추가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제 최종화를 봄으로써 <노부타를 프로듀스>는 제가 지금까지 끝까지 시청한 서른 일곱번째 일드가 됐네요. 나름 일드를 어느 정도 봤다고 할 수 있는 저도 만화스러운 내용에 적응이 되지 않아 진도가 느렸던 작품인데, 막판에 의외로 건질게 있더군요. 이것도 나중에 리뷰로 쓸 생각입니다만, 보는 드라마가 늘어날수록 '리뷰를 쓰긴 써야하는데...'하고 생각은 하면서 막상 실행에는 옮기지 못하는건지 안 하는건지 그냥 넘어가는 일이 아주 상습이 돼 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efo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After

비어있던 칸 하나를 또 채웠습니다. 1~4분기 작품을 모두 본건 2005년도가 처음이군요. 여기에 사극만 더하면 될텐데, 이거 너무 길어서 차라리 2006년이나 2007년 2분기 작품을 보는게 더 빠르겠습니다.


2009년 1분기 드라마도 서서히 종반에 접어들고 있는데 저로선 그다지 끌리는 작품은 없네요. 지금 방영중인 것 가운데 유일하게 보고 있는건 사극인 천지인 뿐입니다. 1분기가 끝나거든 하나둘씩 봐야겠습니다.
Posted by 턴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