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NBA] 2020-21 시즌 정주행기 268일차 (2021.09.16)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GAME 486.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7-27) vs 워싱턴 위저즈 (13-18) : 2021년 2월 28일 경기. 캐피탈 원 아레나

 

- 시즌 전에 말릭 비즐리는 부인과 딸에게 총을 겨눈 혐의로 기소되어 유죄 판결을 받은 바 있는데, 사무국에서도 워싱턴 전을 시작으로 12경기 출장정지 명령을 내렸다.

 

- 양팀 페인트존에서 득점 대결 펼치다 모 바그너 백투백 3점으로 8-12. 미네소타는 골밑 득점과 자유투 만으로 19-16 리드. 4분 남기고 제일런 노웰이 3점으로 미네소타의 첫 페인트존 밖에서의 필드골 성공. 다비스 베르탄스는 자신이 실패한 3점을 리바운드하자마자 팔로우업 덩크로 해결. 29-27 1쿼터 종료.

 

- 러셀 웨스트브룩은 레이업 시도하다 루키 앤서니 에드워즈에게 블락당하며 자존심을 구겼지만, 점퍼 넣고 에드워즈에게서 파울을 유도해 자유투 2개 더하며 34-35 역전. 웨스트브룩의 연속 득점으로 워싱턴이 리드를 이어갔으나 칼 앤서니 타운스가 나오면서 3점 넣고 어시스트하며 다시 미네소타가 앞서갔다. 양팀 3점 계속 던지지만 좀처럼 들어가지 않아. 워싱턴은 두 차례 공격 리바운드를 잡고도 끝내 성공시키지 못했다. 마지막 4초도 안 되는 시간 동안 턴오버 주고받으며 52-54 전반 끝.

 

- 에드워즈와 조쉬 오코기의 3점으로 58-56 역전. 두 팀 모두 파울이 많이 나오며 피지컬한 경기. 중반 이후 브래들리 빌의 원맨쇼. 점퍼, 드라이브 인 후 리버스 레이업에 심지어 슛을 실패해도 본인이 리바운드 잡아 패스하고 하울 네토의 3점을 이끌어냈다. 여기에 스텝백 3점 넣으며 73-86으로 순식간에 점수차가 벌어졌다. 베르탄스가 3점 3개 추가하며 81-98 3쿼터 종료. 빌은 30점을 채웠고 웨스트브룩은 트리플더블 달성. 워싱턴 트리플더블 통산 1위는 대럴 워커의 15개. 한 시즌 최다 역시 1989-90 시즌의 워커와 이 경기 전까지 이번 시즌의 웨스트브룩이 9개로 타이를 이루고 있었는데, 웨스트브룩이 단독 1위가 됐다. 

 

- 나즈 리드의 득점에도 개리슨 매튜스가 3점 2개 넣으며 격차가 줄어들지 않았다. 10점차까지 좁히지만 베르탄스와 매튜스의 3점으로 100-116. 에드워즈가 백투백 3점 포함해 득점을 몰아넣지만 승패와는 관계가 없었다. 112-128 워싱턴 승리하며 최근 8경기에서 7승 1패로 브루클린 다음으로 리그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두게 됐다. 

 

미네소타

칼 앤서니 타운스: 23득점 11리바운드 3블락, 앤서니 에드워즈: 21득점 6리바운드, 나즈 리드: 17득점, 제일런 노웰: 15득점, 조쉬 오코기: 12득점

 

워싱턴

브래들리 빌: 34득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 러셀 웨스트브룩: 19득점 14리바운드 12어시스트, 다비스 베르탄스: 19득점 3점 5/11, 개리슨 매튜스: 18득점 9리바운드, 모 바그너: 12득점, 알렉스 렌: 10득점 4블락, 하치무라 루이: 6득점 6리바운드, 하울 네토: 3득점 6어시스트, 로빈 로페즈: 2득점 6리바운드(5 공격)

 

 

 

 

 

 

 

 

 

 

 

 

GAME 487. 뉴올리언스 펠리컨스 (14-19) vs 샌안토니오 스퍼스 (17-13) : 2021년 2월 28일 경기. AT&T 센터

 

- 샌안토니오는 안전 프로토콜로 인해 결장하는 선수들이 여전히 많다. 올스타 휴식기가 지나야 원래의 전력으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 브랜든 잉그램이 4분 남짓한 시간 동안 3점 2개에 3점 플레이 포함 11득점하며 15-9로 좋은 출발. 이후에도 잉그램이 득점 이어나가지만 샌안토니오 수비가 강화되며 공격이 정체되고 동료들의 도움은 다소 부족한 상황. 스퍼스는 디존테 머레이와 돌아온 더마 데로잔의 활약으로 쫓아가고 패티 밀스가 외곽에서 지원사격. 론조 볼이 쉬고 돌아와 3점에 롱 2 넣지만 머레이 득점하고 라마커스 알드리지의 3점으로 역전. 32-33 1쿼터 종료.

 

- 뉴올리언스 다시 앞서지만 양팀 쉬운 찬스를 놓치다가 밀스 3점으로 34-36. 샌안토니오는 트레이 라일스와 로니 워커의 3점에 머레이와 데로잔이 3점 플레이 만들어내며 리드를 이어갔다. 쫓아가는 펠리컨스는 점퍼가 안 들어가고 거의 인사이드 득점만으로 연명. 자이언 윌리엄슨은 물론 빌리 에르난고메스도 마찬가지. 가드들도 림어택으로 점수를 올렸다. 9점차까지 벌어졌다가 뉴올리언스 마지막 공격에서 자이언이 3점 플레이 만들어내며 61-67 전반 끝.

 

- 론조 3점에 자이언 저돌적인 움직임으로 두 차례 풋백 득점하며 70-71 추격. 샌안토니오는 데로잔이 공격 지휘하고 때로는 자신이 득점하며 앞서갔다. 여기에 라일스가 3점에 두 번이나 돌파에 이은 득점하며 깜짝 활약. 뉴올리언스는 잉그램이 1쿼터만큼은 아니지만 가장 많은 득점을 올리는데 효율은 좋지 않다. 게다가 다른 선수들의 도움이 부족해 점수차 벌어지며 83-93 3쿼터 종료.

 

- 양팀 슛 정확도 떨어지며 진흙탕 싸움으로 간다. 그런 와중에도 펠리컨스는 자이언과 에릭 블렛소가 활약하며 4-5점차로 추격. 스퍼스는 슛이 좋지 않은데 베테랑 알드리지의 4득점이 아니었다면 동점 허용했어도 이상하지 않았을 흐름. 잉그램 점퍼로 3점차 됐지만 데로잔이 연달아 파울 얻어내 자유투로 4점 쓸어담으며 100-107. 블렛소가 스틸에 득점까지 하며 추격하자 데로잔 3점 플레이로 103-110. 뉴올리언스도 자이언이 자유투 뜯어내며 109-112. 하지만 론조가 3점을 두 번 실패하고 샌안토니오 역습으로 데로잔이 덩크하며 6점차가 됐다. 펠리컨스가 파울로 끊지 못할 정도로 빠른 공격이었다. 마지막에 뉴올리언스 두 번의 공격 리바운드 끝에 론조의 3점이 버저비터 됐지만 114-117 샌안토니오 승리.

 

뉴올리언스

브랜든 잉그램: 29득점, 자이언 윌리엄슨: 23득점 14리바운드(8 공격), 에릭 블렛소: 19득점 6리바운드, 론조 볼: 16득점, 빌리 에르난고메스: 12득점 8리바운드, 스티븐 아담스: 7득점 6리바운드, 조쉬 하트: 2득점 9리바운드

 

샌안토니오

더마 데로잔: 32득점 11어시스트, 라마커스 알드리지: 21득점, 디존테 머레이: 18득점 6리바운드 7어시스트 3스틸, 로니 워커 4세: 17득점, 패티 밀스: 13득점 3점 4/10, 트레이 라일스: 10득점 7리바운드, 야콥 퍼틀: 6득점 11리바운드 3블락

반응형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