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NBA] 2020-21 시즌 정주행기 39일차 (2021.01.30)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GAME 76. LA 클리퍼스 (4-2) vs 유타 재즈 (3-2) : 2021년 1월 2일 경기. 비빈트 스마트홈 아레나

 

- 폴 조지는 데뷔 이후 유타를 상대로 40득점 이상 경기를 세 차례나 가졌다. 조지의 특정팀 상대 최다 기록으로 그만큼 커리어 내내 유타에 강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전날 심판을 밀친 조던 클락슨에게는 25,000달러 벌금이 부과됐다.

 

- 서지 이바카는 늘 자신감 있게 슛을 던지는 선수지만 그 역시도 루비 고베어를 상대할 때는 부담스러워 하는 모습. 골밑에서 고전하더니 바로 다음 포제션에서는 밖으로 끌어낸 후 스크린을 이용해 3점을 성공시켰다. 유타는 좋은 수비를 바탕으로 빠른 역습을 통해 3점을 연거푸 적중시켰다. 여기에 마이크 콘리의 12득점 활약이 더해지며 19-31로 1쿼터 종료.

 

- 2쿼터에도 클락슨과 콘리의 3점이 추가되며 유타가 19-37로 앞섰다. 하지만 이후 클리퍼스의 수비가 살아나고 슛도 들어가기 시작. 반면 유타는 클리퍼스의 강력한 수비로 인해 인사이드에서의 공격 시도가 계속 무위에 그치며 공을 돌리다 상대 수비를 앞에 두고 3점을 던질 수 밖에 없었다. 보얀 보그다노비치의 슛감은 최악이고 도노반 미첼 역시 슛이 그리 좋지 않았다. 고베어와 데릭 페이버스 모두 파울트러블에 걸려 공수 양면에서 균열이 생기며 42-43으로 쫓겼다. 그러다 콘리와 조 잉글스가 투입되자 패스 게임이 살아나며 42-51로 전반 끝.

 

- 미첼, 콘리, 로이스 오닐의 3점으로 42-60. 고베어 4파울로 교체되면서 다시 위기가 찾아오는듯 했으나 활발한 움직임으로 클리퍼스의 수비를 교란시키고 찬스를 만들며 47-67을 만들었다. 루크 케나드가 들어와 3점 2개를 넣는 등 클리퍼스의 추격 분위기 속에 유타는 수비의 틈을 노린 멋진 바운드 패스로 두 번의 덩크를 만들어내며 65-84로 3쿼터 종료. 고베어 대신 들어온 페이버스는 3쿼터에만 10점을 올렸다.

 

- 4쿼터 들어 클리퍼스의 반격이 다시 시작되어 6분을 남기고 84-91로 격차가 줄었다. 조지가 고베어의 견제에도 3점을 성공시키는 등 3분을 남기고 94-95가 됐다. 공격제한시간 버저와 함께 콘리의 3점이 들어간 데 이어 고베어의 골밑 득점으로 8점차가 됐으나, 조지가 3점 2개를 넣어 100-104. 추격당하던 유타는 콘리가 파울을 이끌어내고 자유투로 2점을 추가해 100-106을 만들었고, 클리퍼스의 3점 시도들이 무산되며 유타가 승리했다. 막판에 클리퍼스의 가공한 화력이 대단했으나 조금 늦은 감이 있었다.

 

LA 클리퍼스

폴 조지: 25득점 8리바운드 3점 5/13, 카와이 레너드: 20득점 16리바운드 9어시스트 3블락, 서지 이바카: 13득점, 이비차 주바치: 12득점, 니콜라스 바툼: 9득점 7리바운드

 

유타

마이크 콘리: 33득점 7어시스트 3점 7/14, 도노반 미첼: 15득점, 데릭 페이버스: 14득점 11리바운드, 루디 고베어: 12득점 9리바운드, 조 잉글스: 11득점 8리바운드 7어시스트

 

 

 

 

 

 

 

 

 

 

GAME 77.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 (3-2) vs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3-2) : 2021년 1월 2일 경기. 체이스 센터

 

- 데미안 릴라드와 스테판 커리의 맞대결. 커리는 플레이오프에서 포틀랜드를 상대로 출전한 경기에서 10전 전승을 거뒀다. 2018-19 서부컨퍼런스 파이널에서도 4-0으로 스윕한 바 있다. 골든스테이트는 드디어 드레이먼드 그린이 컴백했다. 그린이 코트 위에 있을 때 워리어스의 볼 흐름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지켜보는 재미가 있을 것 같다.

 

- 첫 공격부터 커리의 스크린을 받고 돌아나온 제임스 와이즈먼이 그린의 패스를 받아 롱 2를 성공시켰다. 포틀랜드는 데릭 존스 주니어, 유서프 너키치, C. J. 맥컬럼, 로버트 코빙턴, 다시 맥컬럼 순으로 연달아 3점을 넣으며 5분 만에 17-7로 앞서갔다. 워리어스는 며칠 만에 출전 기회를 받은 켄트 베이즈모어가 3점 2개를 포함해 8득점을 올렸다. 36-21로 1쿼터 종료. 맥컬럼은 1쿼터에 3점 4개 등으로 16점을 기록했다.

 

- 에릭 파스칼이 2쿼터 시작 후 7득점 1어시스트로 10점차를 만들자 앤퍼니 사이먼스가 백투백 3점으로 반격했다. 카멜로 앤서니도 벤치에서 나와 13점을 넣으며 회춘한듯한 모습. 67-55 전반 끝.

 

- 지난 6년간 30미트(9.14미터) 이상 거리에서 넣은 3점 시즌별 1위 선수를 살펴보면, 2014-15시즌만 해도 릴라드의 4개가 가장 많은 수치였다. 숫자만 봐도 당시 딥쓰리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이 어땠는지 충분히 알 수 있다. 하지만 2015-16시즌(21개)과 2016-17시즌(13개) 2년 연속 1위를 차지한 커리가 농구계에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키며 판도를 바꿔버렸다. 2017-18시즌 스펜서 딘위디가 11개를 기록. 그리고 커리의 플레이를 보고 자란 루키 트레이 영이 2018-19시즌 25개를 성공시켰다. 급기야 2019-20시즌에는 릴라드가 무려 54개를 넣으며 5년 만에 왕좌를 탈환했다. 

 

- 3쿼터 들어 릴라드도 살아나며 득점을 몰아넣기 시작했다. 15점을 넣은 가운데 커리도 3점 3개와 3점 플레이로 12점을 올리며 반격했다. 98-80 3쿼터 종료. 그나마 쿼터 막판 커리의 활약 덕분에 점수차가 줄어든 게 이 정도였다.

 

- 대세는 이미 기울었지만 스티브 커 감독은 그린이 컴백 첫 경기인 것을 감안해 감각을 되찾고 다른 선수들과 호흡도 맞출 겸 4쿼터 3분 남을 때까지 주전들을 계속 뛰게 했다. 막판 와이즈먼이 커리와 부딪히면서 왼발목이 껶여. 그러면서 가비지타임으로 접어들며 123-98로 포틀랜드가 승리를 거뒀다.

 

포틀랜드

데미안 릴라드: 34득점 8어시스트 3점 6/10, C. J. 맥컬럼: 28득점 3스틸 3점 4/11, 카멜로 앤서니: 18득점, 앤퍼니 사이먼스: 11득점 6리바운드, 로버트 코빙턴: 8득점 11리바운드, 데릭 존스 주니어: 8득점 8리바운드 5스틸, 유서프 너키치: 8득점 8리바운드

 

골든스테이트

스테판 커리: 26득점 8리바운드 3점 4/12, 앤드류 위긴스: 15득점, 에릭 파스칼: 13득점, 켈리 우브레 주니어: 10득점

반응형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