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현대캐피탈 vs 우리캐피탈 직관하다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월 23일, 장충체육관에 다녀오다.
2위를 달리고 있는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와 4강 재진입을 노리는 서울 우리캐피탈 드림식스의 경기.
다른 사람들은 이 두 팀간의 대결을 뭐라 표현하는지 모르겠지만, 난 '사채더비'라고 부르고 있다.


장충체육관에 가는건 무려 18년 만이다.
배구를 좋아하는 어린이였던 그때 아빠 손잡고 대학팀들간의 경기를 보러 갔었다.
시합이 끝난 후 화장실에 갔다가 성균관대 선수들을 바로 눈앞에서 보고 너무나 기뻐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근 20년 만에 방문한 장충체육관은 워낙에 오래된 탓에 허름했다. 하지만 추억의 장소가 이렇게 제자리에서 제 역할을 다하고 있다는게 어딘가.
내부로 들어갔더니 코트가 손대면 닿을듯 관중석과 가까이 있다. 예전에 갔을 땐 아주 작아보였는데, 아마 리모델링을 한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확히 중간지점. 밑에 보이는 자리는 KOVO 총재 및 관계자석.


원정팀석에 앉을까 하다 친구가 다른 자리로 가자 해서 물색하던 중 중계화면처럼 코트를 정가운데로부터 관전할 수 있는 자리에 앉기로 했다.
표를 사놓고 딱히 할 일이 없어 시작 1시간 30분 전부터 입장을 해서 조금 지루하게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경기 시작 전후, 평일임에도 매진에 가깝게 들어찬 관중석을 보고 나서는 일찍 들어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습하고 있는 현대 선수들


1세트는 젊은 패기를 앞세운 우리캐피탈의 페이스.
강영준, 안준찬, 김현수 등 어린 선수들이 잘해준 반면 현대는 공격의 핵인 문성민과 헥터 소토 모두 컨디션이 좋아보이지 않았다. 결국 후인정이 소토를 대신해 코트에 들어왔다.


교체투입된 후인정은 2세트부터 팀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그 세트에만 무려 7득점. 그런 그의 활약과 함께 레프트로 선발출전했던 소토가 라이트로 포지션을 변경하며 팀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기 시작했다. 고비 때마다 현대의 가장 큰 강점인 높이가 살아나며 접전 끝에 2, 3세트를 연달아 따냈다.


4세트 역시 초반은 팽팽하게 진행됐다. 그러나 현대의 철벽 블로킹이 가동되자 그전까지 잘 버티던 우리캐피탈 진영은 와르르 무너지기 시작. 11-9 상황에서 무려 7개의 블로킹 득점이 연속으로 나오면서 현대가 18-9로 달아났고, 승부는 그것으로 끝이나 다름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승리팀 감독 인터뷰중인 현대 김호철 감독. 옆에 있는 여자분은 KBSN 스포츠 정지원 아나운서


경기종료 후 코트와 가장 가까운 곳으로 가서 코칭스탭이나 선수들을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보려 했지만 화질이 좋지가 않다.
활발하게 리시브에 가담하고 시간차, 오픈, 백어택 등 전천후 활약을 펼친 후인정이 오늘의 선수에 선정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선수 후인정(올해 38세). 리그 최고령선수


밖으로 나가니 주차장에 선수단 버스가 세워져있는데 이미 여성팬들이 버스 주위를 에워쌌다. 정말 빠르다.
역시 문성민의 인기는 대단했다. 한상길도 그에 못지 않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공의 한선수와 미남계의 양대산맥을 형성하고 있는 문성민. 이날은 몸이 안 좋아 활약이 미미했다


일요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같은 팀들이 대결을 펼치게 된다. 또 보러갈까?

Posted by 턴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