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WBC] 지루했던 일본 vs 쿠바 전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새벽부터 일어나 행여 가족들이 깰까 소리를 줄여가며 봤던 일본 vs 쿠바의 2라운드 1조 첫 경기. 하지만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옛말이 틀리지 않더군요. 3회부터 일찌감치 승부가 기울어지며 나머지는 보나마나 한 그런 경기였습니다.


2m에 가까운 장신에 100마일이 넘는 불같은 직구를 뿌려댄다던 쿠바의 선발 채프먼은 몸쪽 공에 인색한 주심의 스트라이크에 적응하지 못한데다 일본 타자들이 2 스트라이크 이후에 스트라이크존에 들어오는 공을 계속 커트해내는 바람에 초반부터 난조를 보였습니다. 이미 2회에 볼넷 2개를 내줬지만 나갔던 주자들이 모두 작전 미스로 횡사하는 바람에 겨우 위기를 넘겼습니다. 직구는 위력적이라 할만 했으나 변화구는 확연히 볼이라는게 보일 정도라 그다지 효과적이지 못했습니다.


3회부터 체인지업으로 카운트를 잡기 시작했는데 이게 또 밋밋하게 들어가는 바람에 안타를 얻어맞기 시작했습니다. 연속 안타로 만루를 채우며 결국 채프먼은 강판되고 말았죠. 바뀐 투수가 폭투로 1점을 헌납했고, 설상가상으로 배터리 간에 의견충돌로 쿠바는 점점 좋지 않은 상황에 몰리고 말았습니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은 일본은 3회에만 4득점을 올리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짓습니다.


반면 일본의 선발 마츠자카 다이스케는 메이저리거다운 모습을 보이며 6이닝동안 5피안타 무실점에 삼진을 무려 8개나 잡아내며 쿠바의 타선을 요리했습니다. 쿠바 타자들은 마츠자카의 공을 제대로 건드리지도 못했습니다.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성급하게 승부하거나 공을 끝까지 제대로 보지 않고 크게 휘두르며 상대를 도와줬죠. 아마도 조별 예선에서 11개의 홈런을 쳤던게 오히려 독이 된듯 싶습니다.


결국 일본은 이후 2점을 추가, 공수 모두에서 흔들린 쿠바에 6-0으로 승리하며 기분좋은 첫 승을 따냈습니다. 우리에게 패하기는 했지만 역시 일본 야구는 강하네요. 앞으로의 결과가 어떻게 될지 관심이 가지 않을 수가 없네요.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plz.tistory.com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03.16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시간에 일어나셨다니~ 대단@@

  2. Favicon of https://armishel.tistory.com BlogIcon 아르미셸 2009.03.16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쿠바상조 망했군요...

  3. Favicon of https://metalrcn.tistory.com BlogIcon Metalrcn 2009.03.16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가 이대로 멕시코를 잡는다면... 한일전도 재미있을것 같고 쿠바상조와 멕시코 똥줄타는경기도 재미있겠어요 ㅎㅎ

  4. Favicon of http://www.iamjerome.com BlogIcon ㈜제롬이네's™ 2009.03.16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멕시코를 이겨서~ 또다시 일본전이네요 ㅋㅋ
    역시 영원한 숙적입니다! 또 이길겁니다. 한국야구 화이팅!^^

  5. VL 2009.03.16 1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심이 2회와 3회에 약간의 장난을 쳤죠.
    채프먼에겐 박하게, 마쓰자카에겐 후하게 스트라익존을 돌렸습니다.
    열받은 채프먼이 흔들리다가 막힌 삑사리 적시타를 맞고는 내려갔는데 이후 일본타자들이 기세가 올라갔죠.
    반면 마쓰자카는 몸쪽 커너와 바깥쪽 슬라이더를 주심이 줄기차게 스트라익으로 잡아주었습니다.
    이때문에 쿠바타자들은 볼카운트를 몰리지 않으려고 서두르다가 게임을 망쳤습니다.
    쿠바가 정말 신사죠.
    우리나라 였다면 편파판정이니 뭐니 해서 언론이 아마 난리났을지도..
    내일 한일전에서는 초반에 주심판정에 평상심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보구요.
    가급적 메이저리그 스트라익존에 익숙한 봉중근을 미우나고우나 밀어부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주심이 좀 장난을 치더라도 냉정을 유지하는 것이 내일 한일전 승부의 포인트라고 봅니다.
    그리고 정현욱이 요즘 아주 잘 던지는데 내일 한일전에서는 많은 타자를 상대해선 안될 것입니다.
    오늘 보니까 볼이 조금 높아졌고 멕시코 애들이 서두르는 바람에 위기를 순탄하게 벗어났습니다.
    하지만 분석야구의 대명사인 일본은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을 것입니다.
    오늘 보니까 김광현은 아직도 직구가 높게 형성되더군요. 여전히 불안합니다.
    오승환도 볼이 잘 안나갑니다. 전성기에 비하면 스피드가 많이 죽었어요.
    이러고보니 내일 한일전은 결국 봉중근-정대현-윤석민-김광현(원포인트)-임창용 조합이 최선일 것 같네요.
    손민한은 도대체 뭘하고 있는지 아쉽습니다.
    손민한 대신 서재응이 나갔다면 요긴할 때 등판시킬 수 있었을텐데...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3.16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츠자카에게는 또 후하게 적용했었군요;;

      정말 주심이 변수입니다. 콜드게임으로 졌던 한일전에서도 김광현이 그랬고, 1:0으로 이기던 한일전에서도 류현진이 일본 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긴 했지만 스트라이크존 때문에 애를 먹더군요. 아무래도 좌완투수의 몸쪽공은 여간해서는 잡아주질 않나봅니다. 카운트 하나하나에 미세하게 심리적으로 반응하는게 투수인데 이런식으로 심판이 판정하면 던지기 참 어렵겠죠. 김광현보다는 산전수전 다 겪어 잘 흔들리지 않는 봉중근이라 기대가 가면서도, 한편으로는 '봉중근밖에 없는건가'하는 생각도 들어 아쉬운 점도 있네요.

      말씀하신 정현욱 직구는 1:0으로 이기던 일본전에서도 다소 높았는데 구위로 눌러서 막아내더군요. 샌디에이고와의 연습경기에서도 직구는 여전히 높게 들어갔습니다. 지난 경기에 봐서 일본도 분석을 어느 정도 했을텐데 요번에는 말씀하신대로 이닝을 좀 짧게 가져가야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서재응 말씀하셨는데 작년에 기아에서 던지던 모습으로 봐서는 그리 신뢰가 가지는 않습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