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오덤 빠진 레이커스, 휴스턴에 승리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레이커스는 지난 포틀랜드 원정경기에서 대패를 당하고 아리자마저 하드파울로 퇴장을 당하는 바람에 징계로 2경기 정도 출전이 불가능해 보였습니다. 그 2경기의 상대가 휴스턴, 샌안토니오라는 점, 아리자가 키식스맨으로서 팀내 공헌도가 높다는 점을 생각할 때 최악의 경우 두 경기 모두 패배를 면하지 못할 것으로 봤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 뜬금없는 경우인가요. 파울 자체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고 봤는지 사무국은 아리자에게 징계를 내리지 않았는데, 오덤이 한 경기 출장정지를 받았습니다. 아리자가 지난 경기에서 파울을 범하고 잠깐 신경전을 벌였을 당시 벤치에 앉아있던 오덤이 말리러 나왔던게 문제였네요. 선수들이 싸우더라도 그것을 말릴 수 있는 선수는 코트 위에 뛰고 있던 이들에 국한된다는 룰 때문입니다.


2006-07 플레이오프 서부컨퍼런스 2라운드 피닉스와 샌안토니오의 4차전에서도 이런 장면이 나왔죠. 로버트 오리가 스티브 내쉬에게 거센 파울을 범하며 양팀 사이에 신경전이 있었는데, 이때 벤치에 있던 아마레 스타더마이어와 보리스 디아우가 말리러 나왔다가 1경기 출장정지 처분을 받았습니다. 2-2로 동률을 이룬 상태에서 5차전을 누가 잡느냐에 따라 시리즈의 향방이 결정되는 중요한 시점이었는데, 결국 샌안토니오가 접전 끝에 5차전을 잡았고, 6차전마저 승리하며 컨퍼런스 파이널에 진출, 그 해 우승을 차지했지요.


어쨌든 그렇잖아도 공격에서나 수비에서나 서부 최고의 센터 야오밍의 높이를 감당하기 힘든 레이커스로서는 파이팅 좋은 빅맨 라마 오덤의 빈자리가 너무 커보였습니다. 오덤을 대신해 조쉬 파월이 선발로 출전했지만 그의 활약을 그다지 기대하지는 않았습니다. 매치업상 야오밍을 막게 될 가솔에 대한 기대감도 역시 마찬가지였구요.


하지만 가솔과 파월은 우려를 불식시키고 자신들의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습니다. 37득점 14리바운드를 합작하며 한때 10여 점차까지 벌어졌던 열세를 뒤집는 데 큰 공헌을 했죠. 특히 파월은 오덤의 공백을 완벽에 가깝게 채워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수 위에 바람처럼 지나가는 이가 바로 아테스트입니다. 코비의 공을 뺏으려다가 오히려 오픈찬스를 만들어줬지요. 코비는 유유히 3점을 작렬시킵니다.


양팀이 접전을 벌이던 4쿼터 6분 54초를 남겨둔 상황, 자리를 잡는 코비와 그것을 막으려고 하는 아테스트 사이에 가벼운 몸싸움이 있었고, 두 선수는 모두 테크니컬파울을 받습니다. 그리고 그 시점부터 코비는 18점을 쏟아부으며 폭발합니다. 아테스트도 베티에도 그를 막지 못했습니다. 특히 아테스트와 매치업이 되면 코비는 더욱 불이 붙었습니다. 몸동작으로 아테스트를 속이고 돌파에 성공해 레이업을 넣는가 하면 그를 제끼고 점퍼를 꽂아넣었고, 아테스트가 스틸하려는 것을 가볍게 피하고 유유히 와이드 오픈 3점을 성공시키기도 했습니다. 코비는 수비에서도 아테스트로부터 두 차례나 스틸을 기록하고, 레이업을 시도하는 그를 뒤에서 블락하며 휴스턴의 백업센터 디켐베 무톰보의 전매특허인 검지손가락 까딱거리기 동작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결국 레이커스는 빅맨들의 분투와 코비가 4쿼터에 북치고 장구친 덕분에 휴스턴을 102-96으로 제압하며 귀중한 승리를 챙겼습니다. 힘들거라 생각했던 경기였는데 이겨서 기쁨 두 배입니다.


하지만 바로 내일 있을 서부 2위 샌안토니오와의 경기는 좀 힘들거라 보입니다. 일단 원정이라는 점, 백투백인 점,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 접전이 벌어진 탓에 코비(40분)와 가솔(43분)의 출전시간이 많았던 점, 던컨을 1:1로 막을 수 있고 골밑 공략을 해줄 바이넘이 없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그럴 수밖에 없죠. 져도 섭섭하지 않고 이기면 좋은 그런 경기라 생각하고 맘 편히 있겠습니다.
Posted by 턴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