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NBA] 2020-21 시즌 정주행기 28일차 (2021.01.19)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GAME 54. 덴버 너게츠 (1-3) vs 새크라멘토 킹스 (3-1) : 2020년 12월 30일 경기. 골든 1 센터

 

- 지난 대결에서는 버디 힐드의 팁인 버저비터로 킹스가 승리했다. 덴버는 백투백인데 아침에 새크라멘토에 도착했다고. 아무리 주변 환경, 시설 등이 좋아졌다고는 하나 피로도가 상당할텐데 덴버 선수들이 얼마나 영향을 받았을지. 경기 전 연습하다 오른쪽 팔꿈치에 이상을 느낀 자말 머레이는 경과를 지켜보기 위해 출전하지 않고 몬테 모리스가 스타팅으로 나온다.

 

- 초반 출발은 덴버가 좋았으나 킹스는 수비를 통해 덴버의 공격을 차단하고 16-16 동점을 만들었다. 모리스는 1쿼터에만 12득점을 올리며 상당히 핫한 모습. 마이크 말론 감독은 아이재아 하텐스타인과 볼 볼을 동시에 기용하는, 다소 기이한 라인업을 운영하기도. 아무래도 시즌 초반이라 여러 가지 조합을 돌려가며 실험을 해보는듯. 34-32로 1쿼터 종료.

 

- 루키들 가운데 PER(Player Efficiency Rating. 선수 효율성 지수) 3위에 올라있는 타이리스 할리버튼은 오늘도 좋은 활약을 펼쳤다. 마빈 배글리 3세도 이번 시즌 들어 처음으로 이름값을 해냈다. 골밑에서는 연이은 허슬 플레이에 늘 빗나가던 3점도 2쿼터에만 2개를 성공시켰다. 양팀 동점에 역전, 재역전을 거듭하며 어느 한 팀도 안심할 수 있을만큼 앞서는 것을 허용하지 않았다. 그러다 5분 정도 남기고 수비와 3점에서의 우위를 발판으로 7점차로 달아나는 새크라멘토. 덴버 선수들은 니콜라 요키치의 패스 때 넋 놓고 있다가 공격권을 날리는 장면을 여러 번 연출했다. 배글리가 2쿼터에만 14득점한 가운데 해리슨 반즈의 3점과 함께 전반이 끝났다. 62-74 새크라멘토의 리드.

 

- 덴버는 에너지 레벨에서 젊은 킹스에 밀리는 가운데 마이클 포터 주니어가 분전했다. 밀리던 덴버가 타임아웃 후 수비를 강화하자 킹스의 슛이 안 들어가기 시작했다. 덴버의 속공 득점이 늘어나더니 6분을 남기고 요키치의 3점 플레이로 82-81로 전세가 뒤집어졌다. 3분 40초 이상 킹스를 0점으로 묶고 그 사이 연속 17득점을 올린 것. 요키치와 포터의 3점으로 99-89로 앞서갔다. 요키치는 3쿼터에만 16득점. 그나마 디애런 팍스가 계속해서 반격을 시도해 100-96으로 3쿼터를 마쳤다.

 

- 팍스가 공수 양면에서 파이팅 넘치는 가운데 할리버튼이 추격하는 3점을 성공시켰다. 덴버는 결국 타임아웃을 부르고 요키치를 다시 투입했지만 킹스의 기세를 제압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라샨 홈즈, 팍스 등 다른 선수들도 잘해줬지만 할리버튼은 리바운드를 따내는가 하면 시간에 쫓겨 던진 3점도 적중시켰다. 캐스터 마크 존스는 그를 루키라 부르지 말라고. 어느새 108-120로 훌쩍 달아난 킹스. 덴버는 51초 남은 상황에서 기껏 타임아웃을 불러놓고 5초 바이얼레이션에 걸려 슛도 못 던져보고 공격권을 허무하게 넘겨줬다. 결국 115-125로 새크라멘토 승. 덴버는 1승 3패에 빠졌는데 그 중 2패를 새크라멘토에게 당했다. 요키치는 오늘도 트리플더블을 달성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덴버

마이클 포터 주니어: 30득점 10리바운드 3점 4/7, 니콜라 요키치: 26득점 10리바운드 12어시스트, 몬테 모리스: 24득점, 개리 해리스: 11득점

 

새크라멘토

디애런 팍스: 24득점 9어시스트, 라샨 홈즈: 20득점, 마빈 배글리 3세: 18득점, 해리슨 반즈: 13득점 6리바운드(5 공격) 8어시스트, 타이리스 할리버튼: 13득점 6어시스트 3스틸, 버디 힐드: 12득점 8리바운드, 네마냐 비엘리차: 12득점

 

 

 

 

 

 

 

 

GAME 55. 멤피스 그리즐리스 (1-3) vs 보스턴 셀틱스 (3-2) : 2020년 12월 31일 경기. TD 가든

 

- 발목부상으로 3~5주 결장 예정인 자 모란트 대신 타이어스 존스가 선발 출전했다. 보스턴도 햄스트링 부상을 당한 트리스탄 탐슨 대신 제프 티그가 스타팅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멤피스는 TD 가든에서 5연패 중인데 오늘 역시 그럴 가능성이 커보인다.

 

- 보스턴은 경기 시작 1분 20초 만에 다니엘 타이스가 오른손에 부상을 입고 교체됐다. 하지만 제일런 브라운이 1쿼터 초반부터 온 파이어 모드에 들어가고 마커스 스마트가 연속 3점을 터뜨리는 등 10점차 이상 리드했다. 부상 정도가 경미했는지 타이스가 무사히 돌아왔고, 19-31로 1쿼터가 끝났다.

 

- 1쿼터 막판에 교체로 들어간 페이튼 프리차드는 스틸에 레이업도 성공시켰다. 그것도 신인답지 않게 페이크로 상대 수비를 속이고 여유있게 노마크로 만들어냈다. 중계진도 극찬할 수밖에 없는 플레이였다. 15점차까지 벌어졌다가 요나스 발란슈나스의 3점으로 30-40이 됐다. 모란트도 없고 딜런 브룩스나 카일 앤더슨의 맹활약도 기대하기 힘든 상황에서 그가 적극적으로 공격을 할 필요가 있다. 이 시점까지는 슛 시도가 적은 편인데 후반에는 더 많은 슛을 던져야하지 않을까. 덴버의 요키치도 다른 선수들이 해줄 수 있을 때에는 패스를 돌리지만, 추격이 필요한 시점이나 승부처에서 자기가 해결사로 나서야할 때는 적극적으로 득점을 올리려고 한다. 

 

- 보스턴은 한 명씩 돌아가면서 점수를 몰아넣는다. 이번에는 제이슨 테이텀의 차례. 2쿼터에만 3점을 3개나 적중시켰다. 백코트하던 그레이슨 앨런은 브라운의 다리에 걸려 넘어진 후 통증이 있는듯 라커룸으로 향했다. 브라운의 연속 3점으로 30-55가 됐다. 이 시점까지 필드골 10/13에 3점은 6/6. 거의 대부분이 점퍼. 해설자 브라이언 스칼라브리니가 준비한 자료에 따르면 이번 시즌 브라운의 레이업 성공률이 51%라는데 오늘 점퍼 성공률이 그보다 높다. 최대 30점차까지 벌어졌다가 40-66으로 전반 끝.

 

- 여유있게 앞서고 있음에도 보스턴은 강력한 수비 압박으로 멤피스의 공을 빼앗았다. 브라운이 42득점으로 커리어 하이달성에 성공했고 71-96으로 3쿼터 종료. 4쿼터 5분쯤 지나 타코 폴이 등장했다. 관중들이 있었다면 그의 일거수일투족에 환호했을텐데. 지난 시즌에는 없었던 고글을 쓰고 있다. 커다란 몸에 비해 순둥순둥한 얼굴인데 고글 덕분에 무게감이 생겼다. 그의 활약을 기대했는데 패스가 잘 가지 않았다. 자유투 득점, 블락 한 개가 전부였다. 107-126으로 보스턴 승.

 

멤피스

요나스 발란슈나스: 20득점 11리바운드, 골귀 졩: 17득점 6리바운드, 딜런 브룩스: 16득점, 데스먼드 베인: 16득점, 브랜든 클라크: 10득점 7리바운드, 카일 앤더슨: 9득점 9리바운드

 

보스턴

제일런 브라운: 42득점 3점 7/10, 제이슨 테이텀: 16득점, 마커스 스마트: 14득점 3스틸 3점 4/9, 다니엘 타이스: 12득점, 로버트 윌리엄스 3세: 6득점 10리바운드 4블락, 제프 티그: 4득점 4스틸

반응형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