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휴스턴 로켓츠' 태그의 글 목록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랜만에 홈구장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경기를 가진 LA 레이커스가 휴스턴 로켓츠를 93-81로 제압하고 리그 1위인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61승 15패)에 이어 두번째로 60승 고지에 올랐습니다. 시즌 60승은 팀 역사상 11번째이자 1999-00 시즌 이후 9년 만에 처음있는 일입니다.


이미 서부 1위를 확정지었기 때문에 후보선수들 위주로 기용할 수도 있었지만 레이커스의 필 잭슨 감독은 리그 1위를 차지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습니다. 리그 1위가 되어야 플레이오프에서 어떤 팀을 만나도 1, 2차전을 홈에서 치를 수 있는 홈코트 어드밴티지를 가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팀의 두 축인 코비 브라이언트(20득점 7어시스트)와 파우 가솔(23득점 10리바운드)을 각각 38분 가량 출전시킨 것도 그러한 필 잭슨 감독의 의향이 반영된 선수 기용이었습니다.


코비의 득점은 그리 많은 편은 아니었지만, 4쿼터 중후반 들어 휴스턴이 5점차로 추격해오자 연달아 3점슛 2방을 터뜨리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으며 중요한 순간에는 역시 자신이 해결사임을 입증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신의 예상대로 레이커스가 파이널에 가게 되길 바랍니다

오늘 레이커스가 승리를 거둔 반면, 클리블랜드는 올랜도 매직에 패하며 2연패에 빠져 한때 3게임까지 벌어졌던 경기차가 어느새 1게임차로 줄어들었습니다. 시즌 상대전적에서 2승으로 앞선 레이커스는 시즌 마지막 경기까지 최소한 동률만 만들면 리그 1위에 등극하게 됩니다.


레이커스는 모레 '한 지붕 두 가족'인 LA 클리퍼스와 홈경기를 가질 예정입니다.
 

한편 미국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시즌 파이널에서 어떤 팀들이 맞붙게 될 것인가'하는 질문에 '레이커스와 클리블랜드의 대결이 될 것이다'라고 답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두 팀 가운데 어느 팀이 우승할 것 같은가'하는 질문에는 대답을 피했다고 하는군요.
Posted by 턴오버


레이커스는 지난 포틀랜드 원정경기에서 대패를 당하고 아리자마저 하드파울로 퇴장을 당하는 바람에 징계로 2경기 정도 출전이 불가능해 보였습니다. 그 2경기의 상대가 휴스턴, 샌안토니오라는 점, 아리자가 키식스맨으로서 팀내 공헌도가 높다는 점을 생각할 때 최악의 경우 두 경기 모두 패배를 면하지 못할 것으로 봤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 뜬금없는 경우인가요. 파울 자체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고 봤는지 사무국은 아리자에게 징계를 내리지 않았는데, 오덤이 한 경기 출장정지를 받았습니다. 아리자가 지난 경기에서 파울을 범하고 잠깐 신경전을 벌였을 당시 벤치에 앉아있던 오덤이 말리러 나왔던게 문제였네요. 선수들이 싸우더라도 그것을 말릴 수 있는 선수는 코트 위에 뛰고 있던 이들에 국한된다는 룰 때문입니다.


2006-07 플레이오프 서부컨퍼런스 2라운드 피닉스와 샌안토니오의 4차전에서도 이런 장면이 나왔죠. 로버트 오리가 스티브 내쉬에게 거센 파울을 범하며 양팀 사이에 신경전이 있었는데, 이때 벤치에 있던 아마레 스타더마이어와 보리스 디아우가 말리러 나왔다가 1경기 출장정지 처분을 받았습니다. 2-2로 동률을 이룬 상태에서 5차전을 누가 잡느냐에 따라 시리즈의 향방이 결정되는 중요한 시점이었는데, 결국 샌안토니오가 접전 끝에 5차전을 잡았고, 6차전마저 승리하며 컨퍼런스 파이널에 진출, 그 해 우승을 차지했지요.


어쨌든 그렇잖아도 공격에서나 수비에서나 서부 최고의 센터 야오밍의 높이를 감당하기 힘든 레이커스로서는 파이팅 좋은 빅맨 라마 오덤의 빈자리가 너무 커보였습니다. 오덤을 대신해 조쉬 파월이 선발로 출전했지만 그의 활약을 그다지 기대하지는 않았습니다. 매치업상 야오밍을 막게 될 가솔에 대한 기대감도 역시 마찬가지였구요.


하지만 가솔과 파월은 우려를 불식시키고 자신들의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습니다. 37득점 14리바운드를 합작하며 한때 10여 점차까지 벌어졌던 열세를 뒤집는 데 큰 공헌을 했죠. 특히 파월은 오덤의 공백을 완벽에 가깝게 채워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수 위에 바람처럼 지나가는 이가 바로 아테스트입니다. 코비의 공을 뺏으려다가 오히려 오픈찬스를 만들어줬지요. 코비는 유유히 3점을 작렬시킵니다.


양팀이 접전을 벌이던 4쿼터 6분 54초를 남겨둔 상황, 자리를 잡는 코비와 그것을 막으려고 하는 아테스트 사이에 가벼운 몸싸움이 있었고, 두 선수는 모두 테크니컬파울을 받습니다. 그리고 그 시점부터 코비는 18점을 쏟아부으며 폭발합니다. 아테스트도 베티에도 그를 막지 못했습니다. 특히 아테스트와 매치업이 되면 코비는 더욱 불이 붙었습니다. 몸동작으로 아테스트를 속이고 돌파에 성공해 레이업을 넣는가 하면 그를 제끼고 점퍼를 꽂아넣었고, 아테스트가 스틸하려는 것을 가볍게 피하고 유유히 와이드 오픈 3점을 성공시키기도 했습니다. 코비는 수비에서도 아테스트로부터 두 차례나 스틸을 기록하고, 레이업을 시도하는 그를 뒤에서 블락하며 휴스턴의 백업센터 디켐베 무톰보의 전매특허인 검지손가락 까딱거리기 동작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결국 레이커스는 빅맨들의 분투와 코비가 4쿼터에 북치고 장구친 덕분에 휴스턴을 102-96으로 제압하며 귀중한 승리를 챙겼습니다. 힘들거라 생각했던 경기였는데 이겨서 기쁨 두 배입니다.


하지만 바로 내일 있을 서부 2위 샌안토니오와의 경기는 좀 힘들거라 보입니다. 일단 원정이라는 점, 백투백인 점,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 접전이 벌어진 탓에 코비(40분)와 가솔(43분)의 출전시간이 많았던 점, 던컨을 1:1로 막을 수 있고 골밑 공략을 해줄 바이넘이 없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그럴 수밖에 없죠. 져도 섭섭하지 않고 이기면 좋은 그런 경기라 생각하고 맘 편히 있겠습니다.
Posted by 턴오버
레이커스의 연승행진은 과연 언제까지 계속될까. 홈코트인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휴스턴 로켓츠와의 경기에서 레이커스는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하며 111-82로 승리, 이번 시즌 5전 전승으로 쾌조의 출발을 이어나갔다.


시작은 좋지 못했다. 레이커스의 선수들은 뭔가에 홀린듯 턴오버를 연발하며 슛 한 번 제대로 쏘지도 못하고 휴스턴에 점수를 헌납했다. 휴스턴의 백업가드 애런 브룩스와 레이커스만 만나면 펄펄 나는 레이퍼 앨스턴은 마치 연습을 하는듯 손쉽게 슛을 성공시키며 휴스턴이 1쿼터를 28-16으로 앞서게 하는 1등 공신 역할을 했다.


하지만 2쿼터는 완전히 반대 양상으로 흘러갔다. 레이커스 선수들은 휴스턴 공격진의 패싱레인을 차단하고 이어진 속공을 통해 점수차를 서서히 줄여나가기 시작했다. 2쿼터에만 무려 8개의 스틸을 기록한 레이커스는 이 경기에서 20득점 15리바운드를 올린 파우 가솔의 활약 속에 50-48로 역전에 성공하며 전반을 마쳤다.


분위기를 탄 레이커스는 후반 들어 수비에 더욱 신경을 쓰며 리드폭을 점점 벌리기 시작했고, 4쿼터에는 초반부터 주전과 백업 가릴 것 없이 득점포를 퍼부어 20점에 가까운 점수차로 앞서나가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레이커스는 코비 브라이언트가 23득점에 스틸과 블락을 각각 2개를 곁들이며 공수 양면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고, 지난 2경기에서 부진했던 백업 포인트가드 조던 파마가 3점슛 3개를 포함해 16득점 6어시스트로 부활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날 가장 인상적이었던 선수는 2쿼터에만 3개의 스틸로 역전을 주도한 트레버 아리자였다. 아리자는 8득점에 적극적인 리바운드 가담으로 무려 4개의 공격리바운드(8리바운드)를 따내며 레이커스에 없어서는 안 될 선수로 완전히 자리잡았다.


휴스턴은 벤치멤버인 브룩스가 20득점으로 맹활약했으나, 정작 주포인 트레이시 맥그레이디가 독감으로 인한 컨디션 난조로 11개의 슛 가운데 1개만을 적중시키는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전력을 다하지 못했다.


레이커스의 다음 경기는 12일에 있을 댈러스 매버릭스와의 대결이다. 장소는 댈러스의 홈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센터. 댈러스만 만나면 물 만난 고기가 되는 코비의 활약을 기대하게 하는 게임이다.



Posted by 턴오버
어제 애틀랜타 원정에서 호크스를 83-75로 꺾은 휴스턴 로켓츠. 이로써 휴스턴은 60년 리그 역사상 두 팀만이 달성했던 20연승에 성공하며 역대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그들보다 앞서 20연승에 성공했던 팀은 1971-72시즌의 LA 레이커스와 1970-71시즌의 밀워키 벅스 둘 뿐입니다.



1월 29일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상대로 승리를 거둘 때만 해도 휴스턴의 지금과 같은 성적을 예상한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었을 겁니다. 잘 해봐야 현상 유지로 하위시드를 받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것만 같았죠. 사실 지난해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탈락한 후 경질된 제프 밴 건디 감독을 대신해 이번 시즌부터 부임한 릭 아델만 감독과 휴스턴의 시스템이 맞지 않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많았었거든요. 그 때문인지 2008년이 시작될 때만 해도 휴스턴의 성적표에는 승보다 패가 더 많았습니다.


TEAM WIN STREAK DATE
1 Los Angeles Lakers 33 11/5/71 - 1/7/72
T-2 Milwaukee 20 2/6/71 - 3/8/71
T-2 HOUSTON 20 1/29/08 - present
4 Los Angeles Lakers 19 2/4/00 - 3/13/00
T-5 Boston 18 2/24/82 - 3/26/82
T-5 Chicago 18 12/29/95 - 2/2/96
T-5 New York 18 10/24/69 - 11/28/69
T-8 Dallas 17 1/27/07 - 3/12/07
T-8 Phoenix 17 12/29/06 - 01/29/07
T-8 Boston 17 11/28/59 - 1/1/60
T-8 San Antonio 17 2/29/96 - 3/31/96
T-8 Washington Capitols# 17 11/16/46- 12/30/46
T-13 Milwaukee 16 10/24/70 - 11/25/70
T-13 Los Angeles Lakers 16 12/11/99 - 1/12/00
T-13 Portland 16 3/20/91 - 4/19/91
T-13 Boston 16 12/19/64 - 1/22/65
T-13 Los Angeles Lakers 16 1/9/91 - 2/5/91



























하지만 지금 이 시점에서 생각해보면 릭 아델만 감독이 추구하는 모션 오펜스가 휴스턴에 녹아들기 시작한 것도 이 시점부터였나 봅니다. 1패 후 5연승, 2연패 후 4연승을 거둔 후 1월 27일 유타 재즈에게 패배. 그 이후로 휴스턴은 패배라는 단어를 잊고 있습니다. 공격도 트레이시 맥그레이디가 중심이 되어 유기적으로 잘 돌아갈 뿐만 아니라 원래부터 강점을 보이던 수비 또한 살아나며 상대의 공격을 잘 차단하고 있습니다. 20연승을 달리는 동안 평균 득점은 101.1점인데 반해 평균 실점은 88.6점으로, 무려 12.5점이나 되는 득실 마진을 통해 볼 수 있듯 휴스턴의 공격과 수비는 모두 안정된 상태라고 하겠습니다.



물론 휴스턴이 20연승을 달리는 동안 위기가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12연승을 기록한 후 올스타 센터 야오밍이 왼쪽 발에 부상을 입으며 시즌 아웃된 것이죠. 원래 야오밍은 경기 중에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별탈 없이 시즌을 보낼 수 있는 선수입니다. 2002-03시즌 데뷔 이후 지난 시즌까지 경기당 출전 시간이 가장 많았던 것이 2005-06시즌의 34.2분이었습니다. 그러나 올해는 무려 3분이나 늘어나 경기당 37.2분을 코트 위에서 보내야 했습니다. 그만큼 피로가 누적되었고 그것이 결국에는 부상으로 이어졌던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문가와 팬 모두 휴스턴의 연승 행진은 12에서 멈출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20-10을 기록하던 센터가 빠져나갔으니 당연히 그런 예측이 나올 수 밖에 없었던 것이죠. 하지만 휴스턴의 기세는 식을 줄 모르며 이후에도 8승을 추가,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지난 시즌 무릎부상으로 야오밍이 장기간 결장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만 41세인 디켐베 무톰보가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고, 티맥이 과거 올랜도 매직 시절에 근접한 활약을 해주고 있는 덕분입니다. 



반대로 한계도 분명히 존재하고 있습니다. 일반인으로 따지면 칠순 노인과 다를 바 없는 무톰보의 출전 시간이 경기당 20분 정도에 불과하다는 점(물론 코트 위에 있는 시간만큼은 웬만한 젊은 센터 이상으로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습니다)과 함께 백업 빅맨이 부족하다는 점을 들고 싶습니다. 야오밍과 무톰보를 제외하면 휴스턴에는 6-11 이상의 빅맨이 없습니다. 앞으로의 일정도 그렇거니와 플레이오프가 시작되면 어느 팀을 만나든 골밑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게 마련이죠. 전쟁터를 방불케 할 정도로 피지컬하게 변모하기 때문에 상대 빅맨을 일단 몸빵으로 막고 뚫리면 파울로 끊어줄 빅맨의 존재 가치는 매우 크다고 하겠습니다. 그런데 휴스턴에는 그런 선수가 없다는 점이 앞으로 약점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싶네요.



이제 휴스턴은 이번 주말에 시작되는 험난한 일정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14일 홈 샬럿 밥캣츠전, 16일 홈 레이커스전, 18일 홈 보스턴 셀틱스전, 19일 원정 뉴올리언스 호넷츠전, 21일 원정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전, 22일 원정 피닉스 썬즈전이 그것입니다. 특히 마지막 4경기는 하루의 간격을 두고 두 번의 백투백으로 치러질 예정이어서 강팀과의 대결이라는 부담감과 체력 문제가 휴스턴 선수들에게 이중의 압박으로 다가갈 듯 합니다. 하지만 이렇게 무지막지한 일정은 휴스턴에게 스스로의 강함을 증명할 수 있는 기회로 작용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기적과도 같은 휴스턴의 연승 행진이 언제까지 유지될지 계속 지켜보겠습니다.
Posted by 턴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