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푸에르토리코' 태그의 글 목록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푸에르토리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3.18 [WBC] 미국, 푸에르토리코 꺾고 준결승 진출



조를 바꾸고 더블 일리미네이션이라는 희한한 제도를 만들어 명예회복을 노린 미국이 결국 스스로가 만든 제도의 최대 수혜자가 되며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미국은 플로리다 말린스의 홈구장 돌핀 스타디움에서 열린 두번째 패자부활전에서 9회말에만 대거 3득점하며 푸에르토리코에 6-5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미국은 오늘 상대였던 푸에르토리코와 2라운드 제2경기에서 만나 1-11로 콜드게임패하는 수모를 겪은바 있습니다. 하지만 패자부활전에서 네덜란드를 9-3으로 물리치고 기사회생, 어제 제4경기에서 베네수엘라에 패한 푸에르토리코와 다시 만나 설욕에 성공한 것이지요.


선취점을 낸 것은 푸에르토리코였습니다. 2회초 원아웃 주자 없는 상황에서 5번 타자 알렉스 리오스가 미국 선발 테드 릴리로부터 좌측 펜스를 넘기는 솔로홈런을 쳐내며 푸에르토리코는 1-0으로 앞서나갔습니다. 하지만 미국은 곧바로 2회말 공격에서 브라이언 맥캔의 희생플라이와 셰인 빅토리노의 적시타로 2득점하며 승부를 뒤집는 데 성공했고, 3회말에는 4번 타자 케빈 유킬리스가 좌월 솔로홈런으로 3-1로 달아났습니다.


하지만 푸에르토리코의 반격도 매서웠습니다. 4회초에 선두타자 이반 로드리게스가 볼넷으로 출루한 후 원아웃 상황에서 카를로스 델가도가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투런홈런을 작렬시켜 곧바로 동점을 만드는 저력을 발휘했지요. 이어서 6회와 9회에 각각 1점을 추가하며 푸에르토리코의 승리로 경기가 끝나는듯 했습니다.


그러나 두 대회 연속 준결승 진출 실패라는 수모를 면하고자 하는 미국 타선의 강력한 의지는 끝내 기적을 불러왔습니다. 선두 빅토리노와 브라이언 로버츠의 연속 안타에 이어 원아웃 후 지미 롤린스가 볼넷을 골라 만루 찬스를 만들었습니다. 다급해진 푸에르토리코는 페르난도 카브레라를 투입해 불을 끄려 했지만, 카브레라는 전혀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유킬리스에게 볼넷을 허용, 미국은 4-5로 한 점 추격한 상황에서 1사 만루 찬스를 이어갔습니다. 그리고 오늘의 히어로인 데이비드 라이트가 원 스트라이크 투 볼에서 4구 째를 역전 2타점 우전안타로 연결시켜 승부를 마무리지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과적으로 미국은 조를 변경하고 새로 도입한 더블 일리미네이션 제도의 최대 수혜자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탈락 직전이라는 위기에서도 타자들이 평정심을 유지해 끝까지 공을 보고 골라냈고, 한 방으로 해결하려고 하기보다는 단타로 주자를 끌어모음으로써 역전승을 이끌어낼 수 있었죠. 앞선 글에서 이번 대회에서의 미국의 꼼수를 비아냥거리기는 했지만, 중요한 순간에 강한 정신력을 발휘해 승리를 이끌어낸 저력에 박수를 보내며 이 글을 마무리 짓습니다.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