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우리 결혼했어요' 태그의 글 목록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리 결혼했어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02 어떤 TV 프로그램을 즐겨 보시나요? (22)


TV 자주 보시나요? 다들 바쁘셔서 그럴만한 여유가 없는 분들도 많으실 것 같네요. 저 역시 이런저런 일때문에 예전만큼 TV를 자주 보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가급적이면 시간을 내서 보려고 하는 프로그램이 몇 가지 있습니다.


1. 무한도전

리얼 버라이어티를 표방하는 프로그램이 이것 말고도 <1박 2일>, <패밀리가 떴다>가 있지만, 역시 가장 오랫동안 보아 온 <무한도전>에 정이 갑니다. 웃음은 기본이요, 톡톡 튀는 아이디어에 늘 신선한 시도, 패러디, 김태호 PD의 자막이 이 프로그램의 강점이죠. 특히 이 자막이야말로 다른 어떤 프로그램과 비교해봐도 <무한도전>만이 갖고 있는 강점이 아닌가 싶네요. 시청률은 최고점을 찍을 때보다는 많이 줄어들었지만 아직도 수많은 연예기자와 블로거들의 관심은 <무한도전>에 쏠려 있습니다.


2. 개그콘서트

일요일 밤에는 역시 코미디 프로그램의 선두주자 '개콘'을 보며 주말을 마무리합니다. 다른 코너는 못 보더라도 요즘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분장실의 강선생님'만큼은 반드시 보고야 맙니다. 여기에 '달인'과 '황현희 PD의 소비자 고발', '독한 것들' 역시 오랫동안 재미를 주고 있습니다. 전 그중에 '독한 것들'의 정범균이 10대 남학생들의 비밀을 폭로할 때마다 조마조마합니다. 물론 그 나이는 이미 지났지만 뭔가 예전에 몰래 써먹었던 '스킬' 같은 것이 드러나면 어떡하나 하구요. 그밖에도 'DJ 변'도 요즘 관심을 갖고 보고 있는 코너인데 특히 왼쪽에서 광고 멘트를 담당하는 김준현 정말 최곱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세상을 바꾸는 퀴즈(세바퀴)

<일요일 일요일 밤에>에서 처음했을 때부터 '이 코너 왠지 뜰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던 코너입니다. 예전에 일밤에서 했던 '브레인 서바이버'를 연상케 하지만 선우용여, 양희은, 이경실, 임예진, 김지선 등 아줌마 파워가 초강세를 보이고 있는 '세바퀴' 쪽이 더 재미있습니다. 요즘은 보통 예능프로그램이라고 하면 10대나 20대만이 시청하는 경향이 있는데 '세바퀴'는 남녀노소 모두를 끌어안고 좋은 반응을 얻고 있지요. 이번주부터 토요일 밤으로 옮겨 독립 편성된다고 합니다. 이 코너 덕분에 '일밤'의 전성시대가 다시 찾아오나 했는데 이렇게 되면 '일밤'은 다시 반쪽 짜리 프로그램으로 전락하고 마는군요.


4. 우리 결혼했어요(우결)

이 코너가 '일밤'에서 처음 시작했을 때 알렉스-신애 커플과 정형돈-사오리 커플을 흥미롭게 지켜봤습니다. 그러다 두 커플이 하차해서 관심을 끊게 됐습니다. 나중에 '쌍추 커플'이니 '개미 커플'이니 나왔을 때도 잘 안 보던 '우결'이었는데 태연이 나오면서부터 다시 보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엔 푸딩-젤리 커플만 보다가 전진-이시영 커플도 계속 보니 좀 과한 면은 있지만 티격태격하는게 재미있었고, 어느 순간부터는 아예 '우결'을 처음부터 끝까지 보게 됐습니다. 은근히 재미있네요 이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드라마

그냥 꼭 보고 싶은 프로그램은 아니더라도 저녁 먹을 시간에 방영된다는 이유 때문에 <아내의 유혹>, <태희혜교지현이>, <사랑해 울지마> 중 한 두 개는 꼭 보게 되더라구요. 전 스포츠를 보고 싶지만 꼭 이 시간대만큼은 어머니들의 파워가 세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봅니다. 근데 또 보기 시작하면 재밌습니다. <아내의 유혹> 같은 경우에는 한동안 흥미롭다 싶었더니 요즘 돌아온 민소희가 마구 소리를 질러대는 데다가 스토리가 이상하게 전개가 되어 가급적이면 안 보려고 합니다. 그나마 요즘 일일연속극 치고 잔잔하게 흘러간다 싶던 <사랑해 울지마>마저 내용이 슬슬 이상해지고 있네요.
Posted by 턴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