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지금까지 본 일드 평균 시청률 (2010.02.23)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3년작 <너는 펫>을 추가. 특별히 재미있었던 부분도, 감동적인 장면도 없었지만 무난히 볼 수 있었던 드라마였다. 요즘 <불모지대>에도 출연중인 코유키가 저때는 참 앳되어 보이기까지 하다. 역할과 분장 탓인지 오히려 2001년 <안티크>에 출연했을 때보다 더 어려보인다. 주인공 친구역 전문배우 에이타는 여기서도 마츠모토 준의 친구로 출연했다.


001 34.20% 히어로(2001) - 기무라 타쿠야. 마츠 다카코
002 30.41% 굿 럭!! (2003) - 기무라 타쿠야. 츠츠미 신이치. 시바사키 코우
003 27.83% 고쿠센 2 (2005) - 나카마 유키에. 카메나시 카즈야. 아카니시 진
004 24.44% 아츠히메 (2008) - 미야자키 아오이. 에이타. 사카이 마사토
005 23.87% 화려한 일족 (2007) - 기무라 타쿠야. 기타오오지 킨야. 야마모토 코지. 스즈키 쿄카 (칸사이 30.38%)
006 23.71% 하얀거탑 (2004) - 카라사와 토시아키. 에구치 요스케
007 22.82% 서유기 (2006) - 카토리 싱고. 우치무라 테루요시. 이토 아츠시. 후카츠 에리
008 22.42% 엔진 (2005) - 기무라 타쿠야. 코유키
009 22.26% 하늘에서 내리는 1억 개의 별 (2002) - 기무라 타쿠야. 후카츠 에리. 아카시야 산마
010 21.91% 갈릴레오 (2007) - 후쿠야마 마사하루. 시바사키 코우

011 21.72% 체인지 (2008) - 기무라 타쿠야. 후카츠 에리. 테라오 아키라
012 21.69% 꽃보다 남자 2 (2007) - 이노우에 마오. 마츠모토 준. 오구리 슌. 마츠다 쇼타. 아베 츠요시
013 21.10% 천지인 (2009) - 츠마부키 사토시. 기타무라 카즈키. 토키와 타카코. 오구리 슌
014 21.04% 전차남 (2005) - 이토 아츠시. 이토 미사키
015 20.92% 공명의 갈림길 (2006) - 나카마 유키에. 카미카와 타카야
016 20.06% 미스터 브레인 (2009) - 기무라 타쿠야. 아야세 하루카. 미즈시마 히로. 카가와 테루유키
017 19.68% 꽃보다 남자 (2005) - 이노우에 마오. 마츠모토 준. 오구리 슌. 마츠다 쇼타. 아베 츠요시
018 19.29% 카바치타레 (2001) - 토키와 타카코. 후카츠 에리
019 18.97% 진 (2009) - 오오사와 타카오. 나카타니 미키. 아야세 하루카
020 18.91% 마이보스 마이히어로 (2006) - 나가세 토모야. 테고시 유야. 아라가키 유이. 다나카 코키 (18.910%)

021 18.91% 런치의 여왕 (2002) - 다케우치 유코. 에구치 요스케. 츠마부키 사토시 (18.908%)
022 18.79% 노다메 칸타빌레 (2006) - 우에노 쥬리. 타마키 히로시. 에이타. 코이데 케이스케. 미즈카와 아사미
023 18.68% 풍림화산 (2007) - 우치노 마사아키. 이치카와 카메지로. 각트. 시바모토 유키
024 18.58% 장미 없는 꽃집 (2008) - 카토리 싱고. 다케우치 유코
025 17.71% 안티크 - 서양골동양과자점 (2001) - 타키자와 히데아키. 시이나 킷페이. 후지키 나오히토. 아베 히로시
026 17.70% 라스트 프렌즈 (2008) - 나가사와 마사미. 우에노 쥬리. 에이타. 니시키도 료. 미즈카와 아사미
027 17.43% 고쿠센(2002) - 나카마 유키에. 나마세 카츠히사. 마츠모토 준
028 17.38% 식탐정 (2006) - 히가시야마 노리유키. 모리타 고. 이치카와 미카코.
029 17.32% 신센구미 (2004) - 카토리 싱고. 야마모토 코지. 후지와라 타츠야
030 16.94% 여왕의 교실 (2005) - 아마미 유키. 시다 미라이

031 16.93% 결혼 못하는 남자 (2006) - 아베 히로시. 나츠카와 유이
032 16.89% 노부타.를 프로듀스 (2005) - 카메나시 카즈야. 야마시타 토모히사. 호리키타 마키
033 16.83% 앳 홈 대드 (2004) - 아베 히로시. 시노하라 료코
034 16.41% 드래곤사쿠라 (2005) - 아베 히로시. 하세가와 쿄코. 야마시타 토모히사. 나가사와 마사미
035 15.85%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2004) - 야마다 타카유키. 아야세 하루카
036 15.67% 쿠로사기 (2006) - 야마시타 토모히사. 호리키타 마키
037 15.65% 코드 블루 - 닥터헬기 긴급구명 (2008) - 야마시타 토모히사. 아라가키 유이. 토다 에리카. 히가 마나미. 아사리 요스케
038 15.62% 트릭 3 (2003) - 나카마 유키에. 아베 히로시
039 15.24% 야마다 타로 이야기 (2007) - 니노미야 카즈나리. 사쿠라이 쇼. 타베 미카코
040 14.95% 임협 헬퍼 (2009) - 쿠사나기 츠요시. 쿠로키 메이사. 나츠카와 유이. 카토 세이시로

041 14.86% I.W.G.P. (2000) - 나가세 토모야. 쿠보즈카 요스케. 카토 아이
042 14.80% 루키즈 (2008) - 사토 류타. 이치하라 하야토. 코이데 케이스케. 시로타 유우
043 14.45% 태양과 바다의 교실 (2008) - 오다 유지. 기타가와 케이코
044 13.87% 아빠와 딸의 7일간 (2007) - 타치 히로시. 아라가키 유이
045 13.59% 호타루의 빛 (2007) - 아야세 하루카. 후지키 나오히토
046 12.78% 타이거 & 드래곤 (2005) - 나가세 토모야. 오카다 준이치
047 12.67% 대단한 곳에 시집와 버렸네 (2007) - 나카마 유키에. 마츠자카 케이코. 다니하라 쇼스케
048 12.58% 하얀 봄 (2009) - 아베 히로시. 오오하시 노조미. 엔도 켄이치
049 12.45% 마더 & 러버 (2004) - 사카구치 켄지. 시노하라 료코. 마츠자카 케이코
050 12.28% 백야행 (2006) - 야마다 타카유키. 아야세 하루카. 다케다 테츠야

051 11.90% 너는 펫 (2003) - 코유키. 마츠모토 준. 타나베 세이이치
052 10.67% 화려한 스파이 (2009) - 나가세 토모야. 후카다 쿄코. 안. 테라지마 스스무
053 10.57% 트릭 2(2002) - 나카마 유키에. 아베 히로시
054 10.49% 결혼 활동 (2009) - 나카이 마사히로. 우에토 아야. 사토 류타
055 10.28% 태양의 노래 (2006) - 야마다 타카유키. 사와지리 에리카
056 10.15%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2007) - 유스케 산타마리아. 이시다 유리코
057 09.60% 미스테리 - 민속학자 야쿠모 이츠키 (2004) - 오이카와 미츠히로. 히라야마 아야
058 09.45% 수험의 신 (2007) - 야마구치 타츠야. 나가시마 미츠키. 나루미 리코
059 09.09% 엔카의 여왕 (2007) - 아마미 유키. 하라다 타이조. 나루미 리코
060 08.85% 관료들의 여름 (2009) - 사토 코이치. 사카이 마사토. 다카하시 카츠미

061 07.94% 트릭(2000) - 나카마 유키에. 아베 히로시
062 07.73% 사랑따윈 필요없어, 여름 (2002) - 와타베 아츠로. 히로스에 료코
063 06.48% 로또 6로 3억 2천만 엔에 당첨된 남자 (2008) - 소리마치 타카시. 나카지마 토모코. 오자와 마쥬


요즘 보고 있는 드라마: 요시츠네, 불모지대, 도시이에와 마츠, 스마일, 료마전, 언페어


요시츠네 - 편수가 많은 사극의 특성상 몇 번의 휴식기를 거친 끝에 이제 2/3 지점을 지나 헤이케 멸망 직전까지 왔다. 타키는 지금까지 본 사극 주인공 가운데 비쥬얼 자체만으로는 최고인데 발성이 너무 안 좋다. 연기력도 그리 좋은 점수를 주기 어렵겠다. 그냥 사건과 다른 인물 위주로 보고 있다. 눈여겨보는 인물은 고시라카와 법황. 능구렁이 같다고 해도 좋을만큼 정치력을 발휘해 일신의 안전을 도모하고 있지만 헤이케가 멸망한 후 어떻게 될 것인지.

불모지대 - 현재 가장 몰입하고 있는 드라마. 몇 단계의 미션을 통과한 이키 타다시의 마지막 미션이 될 듯 싶다. 카라사와 토시아키의 연기력은 아주 훌륭하지만, 안타깝게도 이 작품에서는 큰 스케일에 비해 그의 연기력이 충분히 발휘될 만한 씬이 아직도 나오지 않고 있다.

도시이에와 마츠 - 최악의 사극. 2003년작 무사시를 제외하면 2002년부터 지금까지 나온 모든 NHK 사극을 전부 혹은 반 이상 봤지만 이렇게 진도가 안 나가는 작품도 없는 것 같다. 시선을 확 잡아끌만한 것이 없다. 오다 노부나가(소리마치 타카시)가 부하인 마에다 토시이에의 부인 마츠(마츠시마 나나코)를 시도때도 없이 호출한다. 그때 못 다 이룬 사랑을 현생에 와서 나누는건지 작가가 해도 너무했다.

스마일 - 이 작품도 진도가 잘 안 나가다가 최근 들어 속도가 붙기 시작했다. 오구리 슌이 등장하면서부터 더욱 흥미진진해질 것 같다. 그나저나 마츠모토 준과 오구리 슌은 고쿠센부터 꽃보다 남자 시즌 1, 2에 파이널, 그리고 이 작품에 이르기까지 참 자주 엮인다.

료마전 - 후쿠야마 마사하루가 주연으로 등장하는 2010년도 사극. 다른 작품들에서 사카모토 료마를 몇 번 봐서인지 도사 사투리가 낯설지가 않다. 현재 마흔 한 살의 후쿠야마가 10대 후반의 료마를 연기하고 있는데 너무 어색한 느낌이 든다. 어수룩한 모습이 썩 자연스럽지가 못하다. 시바 료타로의 <료마가 간다>에서 보던 료마와는 다른 모습이라 현재까지 적응이 안 되는 것 같다. 차라리 카가와 테루유키가 등장하는 씬이 더 많아졌으면...

언페어 - 아직 1회 초반이라 뭐라 말 할 수는 없지만 꽤 괜찮은 형사물인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ellyspace.tistory.com BlogIcon 젤리빈 2011.03.01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최근 진범과 악당이라는 일본드라마를 보기 시작했는데 두 작품 다 자막이 끊겨서 올라온 부분만 겨우 보고 있습니다. 전에는 일드하면 지나치게 샤라방한 느낌을 준다고 생각했었는데, 아무래도 쟈니즈 소속 배우들이 나오는 드라마를 접하기 쉬워서 편견을 가지고 있었나봐요. 생각보다 다양한 드라마들이 있었고, 쟈니즈 배우들이 나오는 드라마의 분위기 역시 천차만별이라 역시 알아야 재밌는 것도 찾아보는구나 싶단 생각이 들더라구요 ㅎㅎ

    너는 펫과 아네고를 예전에 봤었는데 전 개인적으로 아네고가 더 재밌었던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11.03.01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작년은 2분기 3작품 빼고 이번 1분기까지 하나도 못 봤네요. 그나마도 좋아하는 아베 히로시와 김탁구 주연작, 그리고 <트릭>과 관련된 작품 뿐이었습니다.
      매분기마다 드라마가 쏟아져오고는 있는데 (정보가 부족한 탓도 있지만) 별로 끌리는건 없고, 특히 어린 배우들이 주연으로 나오는 것일수록 더욱 볼 생각이 안 납니다. 조연부터 차근차근 경험을 쌓고 몇 년 지나면 그때 주연으로 나와도 좋을텐데 좀 무리하게 일찍부터 주연으로 나오는 감이 있네요.
      2분기에 <진 시즌2>가 나온다던데 신작은 그거 하나 기대하고 있습니다. 혹시나 아베 히로시나 김탁구 출연작이 있다면 무조건 볼 생각이구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