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일드 리뷰] 012 : 대단한 곳으로 시집 와 버렸네 (2007년)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원작 : 마키무라 키미코의 에세이 <대단한 곳으로 시집 와 버렸네>

출연 : 나카마 유키에(야마모토 키미코 역), 다니하라 쇼스케(야마모토 이소지로 역), 마츠자카 케이코(야마모토 시마코 역), 하마다 마리(야마모토 유미 역), 콘도 요시마사(야마모토 겐노스케 역), 혼다 히로타로(야마모토 나미오 역)

정보 : 총 9회. 평균 시청률 12.7%

OST : 엔딩 - 야나와라바 <하이케이 OO상(拝啓○○さん)>

 

 

갓 결혼한 주인공이 어쩔 수 없이 시댁에 발을 들여놓게 되면서 겪게 되는 우여곡절을 그렸다. <트릭>과 <고쿠센> 시리즈로 탑 여배우 반열에 올라선 후 2006년에 NHK 대하드라마 <공명의 갈림길>의 히로인을 맡으며 전성기를 구가하던 나카마 유키에 주연작이다.

 

 

KBS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으로 화제가 된 이른바 '시월드'에 대한 어려움과 거부감은 일본 역시 마찬가지인가보다. 아직도 결혼과 함께 시댁에서 지내는 경우가 꽤 있는 우리나라와 달리 일본은 독립해서 새로운 가정을 꾸리는 것이 일반적이라 오히려 신선하다고 해야할까.

 

 

다만 좋은 평가를 받을만한 작품은 아닌듯 싶다. 거절을 못하는 성격의 주인공에 우유부단하고 답답하기 그지 없는 남편과 차라리 악독했으면 좋겠는데 항상 웃는 얼굴로 며느리에게 이것저것 시켜대는 시어머니를 보고 있으면 남자가 봐도 부부싸움이 안 나는게 신기할 정도다. 사건은 계속 발생하는데 여러 번 같은 패턴이 반복되니 식상하고 지겨워진다. 당시 현지 시청자들의 반응도 다르지 않았는지 첫 회 16.1%에 달했던 시청률은 상승은커녕 하락세를 보이며 8회에서는 최저인 10.3%를 찍더니 최종회인 9회에서 11.7%로 마무리됐다.

 

 

마지막으로 한마디 하자면 보는 사람에 따라 감상이 다를 수는 있겠지만 나카마 유키에 또는 다니하라 쇼스케의 팬이 아니라면 안 보고 지나쳐도 좋을 드라마. 웬만한 일드는 다 섭렵했다거나 시간이 남는 분들에게만 추천.

Posted by 턴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