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원작 : 이가라시 타카히사의 소설 <아빠와 딸의 7일간>

출연 : 타치 히로시(카와하라 쿄이치로 역), 아라가키 유이(카와하라 코우메 역), 카토 시게아키(오오스기 켄타 역)

정보 : 총 7회. 평균 시청률 13.9%

OST : 주제가 - 유키 <호시쿠즈 선셋(별가루 선셋)>

 

 

보통의 가정에서 볼 수 있듯 평소 소원했던 아빠와 딸이 우연한 사고를 계기로 영혼이 서로 바뀌게 되면서 벌어지는 황당한 이야기를 그렸다. 예전 90년대에 나왔던 정준, 김소연 주연의 영화 <체인지>나 드라마 <시크릿 가든>과 비슷한 설정을 사용했다. 다만 앞에서 언급한 두 작품과 달리 서로 영혼이 바뀐 대상이 부녀지간이라는 것이 조금 신선하다. 우리나라에서는 줄여서 '아딸칠'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일단 영혼이 바뀐 것은 어쩔 수 없다 치고 원래대로 돌아와야 스토리가 완성된다. 애초에 설정 자체가 비현실적이다 보니 해결하는 과정도 그 틀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중반까지는 그런대로 흥미로운데 마무리가 아쉽다.

 

 

오키나와 출신인 아라가키 유이는 이 드라마를 찍은 2007년부터 <연공>, <하나미즈키> 등 각종 영화와 드라마에서 주인공을 맡으며 지금까지도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헤어스타일을 단발로 바꿨고, 최근 출연한 <리갈 하이> 시리즈에서 기존의 청순가련 이미지를 어느 정도는 탈피한 것으로 보인다.

 

 

10~12회까지 제작되는 일반적인 일드와는 달리 제목에 걸맞게 7회에서 완결된 것이 특이하다. 일부러 맞춰서 끝낸 것은 아니고 국회의원 선거와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중계 일정이라는 사정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그렇게 됐다는 것이 함정. 그런데 7회에서 끝난 게 딱 떨어지는 맛도 있고 더 늘려봤자 스토리만 루즈해질 뿐 더 나아질 것도 없을 것 같아 차라리 잘된 것 같다.

 

 

 

Posted by 턴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