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정민태 선수가 결국 기아 타이거즈 입단을 확정지었습니다. 계약 조건은 단 1년, 연봉은 7000만원에 불과합니다. 이 7000만원이란 액수는 우리 히어로즈 구단에서 제시했던 8000만원보다 오히려 적은 금액입니다. 혹시 다른 식으로 돈을 더 챙기는 것이 아니냐고 의심하는 분들도 있는데, 옵션이나 뒷돈 없이 순수 연봉 7000만원만 받는다고 하는군요.



사실 정민태 선수같은 경우는 한때 한국 야구 최고의 에이스로 군림했던 투수이니만큼 그에 합당한 고액의 연봉을 받았던 선수이기에 금전 문제는 그에게 별다른 문제가 아닌듯 싶습니다. 오히려 우리 히어로즈를 떠나 기아로 간 것은 자존심을 지키고자 하는 마음 때문이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 년 전 팀에 거액의 연봉을 요구했던 것 때문에 최근 수 년간 팀의 재정난을 뒤로 하고 돈만 챙기는 선수라고 인식되어 야구팬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던 것도 사실입니다. 게다가 극도의 부진으로 활약이 전무하다시피 했기 때문에 싫어하는 분들이 많구요. 이번 우리 히어로즈 문제를 놓고 봤을 때도 일부 팬들은 그가 너무 이기적으로 처신한다고 비판했었죠.



일견 정민태 선수에게 문제가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야구팬의 한 사람인 저의 입장에서 보면 우리 히어로즈 구단에 더 큰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한마디로 깍쟁이 짓을 한다 이거죠.



센테니얼은 현대 구단을 사들인 이후 박노준을 단장으로 임명해서 팀을 완전히 새롭게 바꾸려고 했습니다. 김시진 감독을 해고 했고, 쓸모 없어보이는 선수들도 대거 정리하려고 했죠. 이것을 정민태, 이숭용 같은 노장 선수들이 앞장서서 막았습니다. 그리고 별다른 피해 선수 없이 후배 선수들의 고용 보장을 이끌어 냈습니다.



일단 고용은 승계했지만 박노준 단장을 비롯한 운영진들에게는 정민태나 이숭용 같은 노장 선수들이 눈엣가시같은 존재입니다. 저런 일이 있을 때부터 저는 이미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했던 노장 선수들은 자발적으로든 방출되든 우리 구단에서 나갈 수밖에 없다는 것을 예상했었습니다. 정민태에게는 사실상 퇴단을 강요한 셈이 되고, 이숭용은 홍성흔과 트레이드하는 방식으로 정리하려고 했습니다.



정민태 선수가 앞장 서서 前 현대 유니콘스 선수들의 고용 승계를 이끌어낸 것으로 그의 역할은 이미 끝났습니다. 일부 팬들은 끝까지 팀에 남아 후배 선수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씀하시는데, 위에 언급한 것처럼 현실적으로 이뤄지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연봉 8천 만원을 거절하고 정민태 선수가 방출을 선택했을 때, 일부 팬들은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돈만 챙기려 든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오히려 적은 돈을 받고 기아 입단을 선택하자 뒷돈 운운하며 그를 비난합니다. 과거의 좋지 못했던 이미지 때문이겠지만, 이번 문제는 제발 다른 각도에서 생각해주시길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턴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