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영화 <서치> - 2018년 최고의 실속갑 영화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 포스팅은 영화 <서치(Searching)>의 내용을 일부 포함하고 있다. 결말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아직 영화를 관람하기 전이고, 이 작품에 큰 기대감을 갖고 있거나 자유로운 상상을 방해받고 싶지 않다면 '뒤로 가기'를 권한다.

 

 

감독: 아니쉬 차간티(Aneesh Chaganty)

각본: 아니쉬 차간티, 세브 오해니언(Sev Ohanian)

번역: 황석희

출연: 존 조(John Cho: 데이빗 킴 역), 데브라 메싱(Debra Messing: 로즈메리 빅 형사 역), 미셸 라(Michelle La: 마고 킴 역), 조셉 리(Joseph Lee: 피터 역), 사라 손(Sara Sohn: 파멜라 킴 역) 등

장르: 드라마, 서스펜스

상영시간(러닝 타임): 101분

 

오랜만에 만난 친구 덕분에 생각지도 못했던 문화생활을 했다. 영화를 같이 보시기로 했던 친구 어머님의 배려로 친구와 함께 CGV 신촌아트레온에서 <서치>를 보게 된 것이다.

 

인터넷에서 우연히 본 광고를 통해 영화의 예고편을 보면서 신선하다는 생각은 했지만, 아쉽게도 요즘 이래저래 바빠서 아마 볼 일은 없을 것 같았는데 좋은 기회가 찾아왔다.

 

결론부터 말하면 이 영화를 봐서 정말 다행이고, 극장에서 상영하는 동안 못 보고 지나쳤다면 두고두고 후회했을 것 같다. 평소에 스스로를 운이 안 따르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행운이 주어진 걸 보면 꼭 그렇지만도 않은가보다.

서치(Searching)서치

줄거리를 한 줄로 요약하면 '평범한 아버지가 실종된 딸을 찾기 위해 분투하는 이야기'다. <테이큰>을 비롯해 여러 영화를 통해 흔히 접했던 스토리지만, 이를 표현하는 기법과 단서를 찾아나가는 과정이 매우 신선하고 흥미로운 작품이다.

 

영화의 모든 씬은 컴퓨터 화면 안에서만 진행되고, 등장인물들이 주고받는 대화의 상당 부분은 아이맥과 아이폰의 카메라를 이용한 페이스 타임이나 채팅으로 이루어진다. 놀랍게도 영화용 카메라로 직접 찍은 장면은 단 1초도 없다.

 

애플(아이맥, 맥북, 아이폰)을 시작으로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텀블러, 유캐스트 등 다양한 회사의 제품이나 사이트가 연달아 등장하는데, 영화 진행이 대부분 컴퓨터의 모니터를 통해 이루어지는만큼 저절로 시선이 가게 된다. 이들로부터 제작비를 얼마나 지원받았는지는 몰라도 그 광고 효과는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주인공 데이빗은 실종된 딸을 찾는 과정에서 SNS를 대단히 잘 활용하고 있다. 이런 그의 능력에 끊임없는 의심과 기민함이 더해져 영화의 흐름은 여러 번 변하게 된다. 하지만 반대로 말하면 이 영화는 우리가 별 생각없이 인터넷상에 남긴 발자국이 잘못 사용되면 무서운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사실도 함께 경고하고 있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미국에도 인터넷상에 소위 '따봉충', '관종'이 많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다. 타인의 불행은 아랑곳하지 않고 어떻게든 한 몫 챙겨보려는 사람은 어디에나 존재하나보다. 아무렇지도 않은 얼굴로 남의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사람들의 행태를 보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실종과 추적을 다뤘다고 해서 처음부터 끝까지 마냥 심각한 것만은 아니다. 긴장된 분위기 속에서도 나름의 유머 코드가 담겨있다. 개인적으로 가장 많이 웃었던 부분은 역시 '비버'였다. 2015년 이후 매년 한 번씩은 빌보드 차트 1위를 해도 한 번 굳어진 이미지는 쉽게 바뀌지 않는가보다.

 

아니쉬 차간티 감독은 2014년 구글의 스마트 안경 '구글 글라스'를 이용해 촬영한 동영상 '시즈(Seeds)를 통해 혜성처럼 나타난 인물이다. 어머니에게 좋은 소식을 전하기 위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인도의 고향집까지 가는 과정과 소식을 듣고 어머니가 보인 반응을 2분 30초 분량의 짤막한 영상에 담아냈다. 광고 영상 본연의 목적인 제품 홍보는 물론 감동이라는 코드를 통해 영상을 보는 이들의 감성적인 부분까지 자극하며 디지털에 휴머니즘을 접목시켰다.

 

그는 이 동영상으로 구글에 스카우트되어 2년간 관련 분야에서 활약하다가 영화감독으로 인생의 방향을 틀었다. 그런 그의 첫번째 장편 영화가 바로 <서치>이다. 탁월한 컴퓨터 활용능력과 창의적인 발상, 여기에 감성까지 담아낼 수 있는 능력을 겸비한 그가 아니었다면, 이토록 완성도 높은 결과물이 나오기 힘들었을 것이다.

 

주인공 데이빗 킴 역으로 출연한 존 조는 <해롤드와 쿠마> 시리즈와 <스타 트렉> 시리즈, <콜럼버스> 등에 출연했던 배우이다. 1972년 서울에서 태어나 6살 때 이민을 간 한국계 미국인이다. 차칸티 감독은 애초에 존 조를 주인공으로 설정해놓고 그를 섭외하기 위해 상당히 많은 공을 들였다고 한다.

 

감독은 처음부터 한국인 가정을 묘사하기로 작정한듯 주인공은 물론 부인 파멜라, 딸 마고, 동생 피터 역에 모두 한국계 미국인을 캐스팅했다. 이 가운데 파멜라 역을 맡은 사라 손은 과거 손담비, 가희와 함께 '에스블러쉬'라는 걸그룹에서 활동했던 특이한 이력이 있다.

 

영화 속에서 파멜라, 피터가 만드는 김치 검보(검보는 뉴올리언스 스타일의 수프)나 컴퓨터 화면 속에 깨알같이 들어있던 'Eomma Appa(엄마 아빠)', 아예 리스트에 한글로 찍혀있던 '엄마'에서 디테일하게 설정을 뒷받침하는 감독의 면모를 엿볼 수 있다.

 

촬영은 2주 만에 끝났는데 편집에만 2년이나 되는 시간을 투자했다고 한다. 영화 내에서는 아이폰이나 PC 카메라로 찍은 것으로 나오지만, 사실은 고프로(GoPro)로 촬영하고 다 그래픽으로 수정한 결과라고 한다. 어쩐지 그렇게 찍힌 영상치고는 화질이 너무 좋다 했다.

서치(Searching)영화 <서치> 포스터

국내 영화 평론가 대부분이 이 작품에 대해 좋은 평가를 내리는 가운데, 씨네 21의 이용철 평론가는 '노력은 가상하나 사실 인디 진영에서 이미 시도된 것들의 조합'이라는 평을 남겨 인터넷상에서 뭇매를 맞고 있다. 신선한 기법을 극찬하는 관객들을 향해 사실은 그리 특별한 영화가 아님을 강조하고 싶었던 모양이다. 하지만 그가 알고 있는 인디 진영의 감독 가운데 그 누구도 <서치>만큼 대중의 관심을 불러일으키지 못했다. 이미 이런 방법으로 영화를 제작한 이가 있다면 그 사람은 그 사람대로 선구자로 재조명받으면 되고, 일반인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기법을 대중화하는 데 성공한 사람 역시 칭찬받아 마땅하다. 사람은 저마다 생각이 다르고 누구든지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표출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의 평가가 영화계 지식인의 선민의식처럼 느껴지는 것은 그저 기분 탓일까. 

 

저예산 영화인 것은 분명해보이지만, 제작비를 알아보기 위해 구글링을 거듭해도 흥행 기록만 알리고 있을 뿐 이를 밝히는 사이트는 찾아볼 수 없었다. 다만, 현재 미국에서 총 수입 1500만 달러를 기록중이고, 지난주에만 900만 달러 이상의 수입으로 주간 박스오피스 순위 5위를 기록하고 있으며(현지시간 9월 11일 일간 순위 기준 4위), 우리나라에서는 1위를 달리는 가운데 오늘 내로 총 관객수 200만 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는 것만은 확실하다. 인터넷에서도 상당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지금처럼 입소문이 퍼진다면 <서치>의 흥행은 장기화되고 투자 대비 수익면에서 새로운 기록을 써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줄평: 신선한 기법과 탄탄한 시나리오, 거듭되는 반전으로 무장한 2018년 최고의 실속갑 영화. ★★★★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에 있는 를 눌러주세요)

Posted by 턴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