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5연승' 태그의 글 목록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5연승'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1.27 LA 레이커스, 뉴저지 꺾고 5연승 행진 (10)
  2. 2008.11.10 LA 레이커스, 휴스턴 꺾고 5연승 (14)
1. 이 경기 전까지 11승 1패를 달리고 있는 레이커스는 3연패를 달성했던 지난 2001-02 시즌의 16승 1패 이후 가장 좋은 출발을 보이고 있다. 과거의 전적도 있고, 이대로라면 우승을 노릴 수 있는 좋은 페이스라 은근히 욕심이 나지만 언제 어떤 변수가 발생할지 알 수 없기 때문에 마음을 졸이며 지켜보는 중이다.


2. 사실 뉴저지 전을 앞두고 걱정했던 것은 빈스 카터가 아니라 포인트가드인 데빈 해리스였다. 레이커스의 데렉 피셔와 조던 파마가 발이 빠른 편이 아니다보니 그간 작고 스피드있는 가드에게 약점을 보여왔기 때문이었다. 해리스에게 돌파에 이은 득점을 허용하는 것은 물론, 협력수비로 돌파를 차단할 때 파생되는 킥아웃에 이은 외곽포나 컷인해 들어오는 동료에게 패스를 해 이지샷을 내줄 가능성이 높았다.


3. 생각만큼 해리스의 돌파는 자주 나오지 않았지만, 레이커스의 수비는 정돈되지 않은 모습이었다. 로포스트에서는 루키 브룩 로페즈가 피지컬한 플레이로 득점을 올렸고, 외곽에서 빈스 카터와 이 지엔리엔이 지원하며 넷츠는 28-24로 4점을 리드한 채 1쿼터를 마쳤다.


4. 레이커스는 주포인 코비 브라이언트의 슛감각이 최악이었던 탓에 공격패턴이 상당히 단조로웠다. 페인트존 부근에 있는 앤드루 바이넘이나 파우 가솔에게 패스를 하고, 그들이 직접 해결하거나 킥아웃을 통해 오픈찬스를 살리는 식이었다. 가솔은 마크맨인 이 지엔리엔보다 유리한 체격조건을 잘 살려 적극적인 포스트업으로 1쿼터에만 10득점으로 레이커스의 추격을 진두지휘했다.


5. 2쿼터에는 조던 파마와 트레버 아리자, 라마 오덤이 투입되며 레이커스의 공수가 살아나기 시작했다. 아리자는 적극적인 공격리바운드 가담으로 팔로우업 덩크를 성공시키며 경기장을 찾은 19,000 관중에 제대로 된 팬서비스를 선사했다. 반면 뉴저지는 페인트존에서와는 달리 외곽이 침묵하며 어느새 역전을 허용하고 말았다.


6. 후반 들어 뉴저지의 3점슛 2개가 성공, 66-66으로 동점을 만들며 경기가 팽팽하게 진행되는듯 했지만, 한층 강력해진 레이커스의 수비는 더이상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레이커스는 페인트존에서의 실점을 잘 차단한데 이어 3점포도 재빠른 로테이션으로 훌륭하게 막아냈다. 이미 3쿼터 막판부터 경기가 가비지타임으로 진행되며 레이커스의 120-93 승리로 끝났다.


7. 파우 가솔은 양팀 최다인 26득점을 기록했지만, 코비 브라이언트가 17개의 필드골 시도 가운데 5개만을 적중시키는 저조한 슛감각으로 시즌 최저인 12득점으로 부진했다. 뉴저지는 데빈 해리스가 21득점에 6개의 어시스트를 곁들였으며, 신인 브룩 로페즈는 17득점 10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8. 4쿼터쯤에 재미있는 장면이 하나 있었다. 코너에 있던 레이커스의 사샤 부야치치가 패스를 받아 3점을 쏘는 순간에 갑자기 바로 뒤 넷츠의 벤치에 앉아있던 자비스 헤이즈가 부야치치에게 다가와 뭔가 소리를 지르는 것이었다. 3점은 성공됐지만 LA 지역방송 해설자인 스투 랜츠는 '심판이 헤이즈에게 테크니컬 파울을 줬어야했다'며 리플레이를 보여주면서 지적하기도.
Posted by 턴오버
레이커스의 연승행진은 과연 언제까지 계속될까. 홈코트인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휴스턴 로켓츠와의 경기에서 레이커스는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하며 111-82로 승리, 이번 시즌 5전 전승으로 쾌조의 출발을 이어나갔다.


시작은 좋지 못했다. 레이커스의 선수들은 뭔가에 홀린듯 턴오버를 연발하며 슛 한 번 제대로 쏘지도 못하고 휴스턴에 점수를 헌납했다. 휴스턴의 백업가드 애런 브룩스와 레이커스만 만나면 펄펄 나는 레이퍼 앨스턴은 마치 연습을 하는듯 손쉽게 슛을 성공시키며 휴스턴이 1쿼터를 28-16으로 앞서게 하는 1등 공신 역할을 했다.


하지만 2쿼터는 완전히 반대 양상으로 흘러갔다. 레이커스 선수들은 휴스턴 공격진의 패싱레인을 차단하고 이어진 속공을 통해 점수차를 서서히 줄여나가기 시작했다. 2쿼터에만 무려 8개의 스틸을 기록한 레이커스는 이 경기에서 20득점 15리바운드를 올린 파우 가솔의 활약 속에 50-48로 역전에 성공하며 전반을 마쳤다.


분위기를 탄 레이커스는 후반 들어 수비에 더욱 신경을 쓰며 리드폭을 점점 벌리기 시작했고, 4쿼터에는 초반부터 주전과 백업 가릴 것 없이 득점포를 퍼부어 20점에 가까운 점수차로 앞서나가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레이커스는 코비 브라이언트가 23득점에 스틸과 블락을 각각 2개를 곁들이며 공수 양면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고, 지난 2경기에서 부진했던 백업 포인트가드 조던 파마가 3점슛 3개를 포함해 16득점 6어시스트로 부활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날 가장 인상적이었던 선수는 2쿼터에만 3개의 스틸로 역전을 주도한 트레버 아리자였다. 아리자는 8득점에 적극적인 리바운드 가담으로 무려 4개의 공격리바운드(8리바운드)를 따내며 레이커스에 없어서는 안 될 선수로 완전히 자리잡았다.


휴스턴은 벤치멤버인 브룩스가 20득점으로 맹활약했으나, 정작 주포인 트레이시 맥그레이디가 독감으로 인한 컨디션 난조로 11개의 슛 가운데 1개만을 적중시키는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전력을 다하지 못했다.


레이커스의 다음 경기는 12일에 있을 댈러스 매버릭스와의 대결이다. 장소는 댈러스의 홈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센터. 댈러스만 만나면 물 만난 고기가 되는 코비의 활약을 기대하게 하는 게임이다.



Posted by 턴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