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챔피언결정전' 태그의 글 목록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08-09 NH 농협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4차전에서 천안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가 인천 GS칼텍스를 3승 1패로 물리치고 프로 통산 세번째 우승을 차지하는 위업을 달성했습니다.


흥국생명은 이번 시즌 감독을 두 번이나 교체하고 공격의 한 축인 황연주가 부상으로 시즌아웃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플레이오프에서 KT&G를 물리치며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습니다. 챔피언결정전의 상대는 지난 시즌 자신들에게 쓰라린 역전패를 안겼던 GS칼텍스였습니다. 1차전에서 GS칼텍스가 세트스코어 3-0으로 완패하며 흥국생명으로서는 작년의 아픈 기억이 재현되는 것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그러나 흥국생명은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1-2로 리드당하다가 4세트와 5세트를 내리 따내면서 극적인 역전승으로 분위기를 뒤집는 데 성공했고, 3차전마저 따내며 우승에 1승만을 남겨두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승리의 주역 김연경(출처: 뉴시스)

홈에서의 4차전에서 흥국생명은 주포 김연경(33득점)과 외국인선수 카리나(24득점)의 공격력이 불을 뿜었고 탄탄한 수비조직력으로 상대공격을 디그하며 이를 반격으로 연결해 득점에 성공했습니다. 세번째 옵션인 한송이 역시 블로킹 3득점을 포함해 12득점으로 뒤를 잘 받쳤습니다.


GS칼텍스는 1세트를 내준 후 2세트를 잡으며 동률을 이뤘으나, 3세트 초중반까지 팽팽한 접전을 펼치다가 긴 랠리에서 실점한 후 흔들리며 세트를 내줬고, 4세트에서도 초중반까지 동점을 만들었지만 범실로 균형이 깨진 후 심리적으로 쫓기며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계속해서 공격이 실패하고 서브리시브마저 흔들린 GS칼텍스는 4세트를 내주며 끝내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외국인선수 데라크루즈가 양팀 최다인 36득점으로 분전했지만 나머지 공격수들이 뒤를 받쳐주지 못해 무릎을 꿇어야 했습니다.
Posted by 턴오버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벌어진 2008-09 NH 농협 V리그 챔피언결정전 남자부 1차전에서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가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를 세트스코어 3-0(25-22, 25-22, 25-22)으로 물리치고 서전을 승리로 장식했습니다.


세트스코어에서는 삼성화재가 압도했지만 경기 내용 자체는 긴장감 있게 진행됐습니다. 주로 삼성화재가 넉넉히 앞서가다가 현대캐피탈이 맹추격하는 양상이었습니다. 하지만 현대캐피탈은 역전을 눈앞에 둔 순간에 서브범실과 서브리시브 불안으로 스스로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특히 2세트에서 현대캐피탈은 잘 싸우고도 신선호의 강서브를 받아내지 못했던 것이 세트를 내주는 원인이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젤코의 강스파이크(출처: 연합뉴스)

현대캐피탈에서는 앤더슨(18득점)을 제외하면 두자릿수 득점을 올린 선수가 전무했습니다. 늘 우위에 있던 블로킹마저도 평소보다 적었으며 지나치게 삼성화재의 강한 공격을 의식한 나머지 뜻밖의 연타에 점수를 허용했던 점도 아쉬웠습니다. 게다가 삼성화재보다 서브가 약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서브범실이 많았다는 점 역시 패인 가운데 하나였습니다.


반면 삼성화재는 현대캐피탈만 만나면 더욱 공격력이 강해지는 안젤코가 정확히 팀 공격의 절반에 해당하는 50차례의 공격을 시도해 29개를 득점으로 연결시키는 높은 성공률로 총 31점을 올렸습니다. 게다가 세터 최태웅은 때로는 몸을 날리며, 때로는 한 손으로 토스를 올려 팀의 득점으로 연결시켰고, 종종 공격에도 가담해 2득점을 올리며 상대 수비진의 허를 찔렀습니다.


현대캐피탈은 1차전 경기에서 서브범실을 줄이고 수비조직력을 살려야한다는 숙제를 안게 됐습니다. 2차전은 7일 오후 7시에 같은 장소에서 있을 예정이며, KBS N 스포츠에서 중계방송합니다.
Posted by 턴오버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08-09 NH 농협 V리그 챔피언결정전 여자부 1차전에서 홈팀 인천 GS칼텍스가 천안 흥국생명 핑크 스파이더스를 세트스코어 3-0으로 가볍게 누르고 먼저 웃었습니다.


이미 지난해에도 챔프전에서 흥국생명을 3승 1패로 꺾고 우승을 차지한 경험이 있는 GS칼텍스는 초반부터 상대를 강하게 몰아붙이며 조금도 틈을 주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GS칼텍스의 데라크루즈(출처: 마이데일리)

세터 이숙자의 안정된 토스와 외국인선수 데라크루즈(23득점, 공격성공률 65.6%)의 강력한 스파이크, 정대영과 김민지의 블로킹, 나혜원과 배유나의 효과적인 공격 등 GS칼텍스는 거의 모든 부분에서 흥국생명을 압도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게다가 리베로 남지연은 물론 후위로 물러난 정대영마저 여러 차례 디그를 기록하는 등 물샐틈 없는 수비 역시 승리의 원동력이었습니다.


반면 흥국생명은 주포 김연경과 카리나의 공격이 상대의 높은 블로킹벽에 바운드되거나 수비에 의해 걷어올려져 공격 성공률이 저조했던 것이 초반부터 끌려가게 된 원인이 되었습니다. 3세트 중반 이후 패색이 짙어진 상황에서는 어이없는 플레이까지 몇 차례 나오며 완전히 전의를 상실하고 말았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카리나가 몸을 날려 공을 살리려다 오른쪽 어깨를 다치면서 남은 경기에 정상적인 컨디션으로 뛸 수 있을지조차 불투명하게 되었습니다.


2차전은 모레인 6일에 같은 장소에서 열리게 됩니다. 흥국생명의 입장에서는 다음 경기에서도 패한다면 벼랑 끝에 몰리게 되기 때문에 분위기 반전을 위해서라도 2차전을 반드시 잡아야 할 것입니다. 과연 지난해에 GS칼텍스가 그랬듯 흥국생명이 1차전을 패한 후 리버스 스윕으로 역전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벌써부터 2차전이 기대됩니다.
Posted by 턴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