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장훈' 태그의 글 목록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17 이치로가 '일본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웠다고? (14)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뛰고 있는 일본인 타자 스즈키 이치로가 오늘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안타를 추가하며 통산 3,086개로 일본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웠다고 합니다. 이치로가 밉고 좋고를 떠나 야구를 좋아하는 팬으로서 대단한 기록을 세운 이치로에게 축하를 보냅니다.


그런데 여기서 '일본 최다안타'라는 용어에 대해 사소한 태클을 걸어봅니다. 기사를 보면 '일본 최다안타'라고 하면서 '미-일 통산 3천86안타를 기록, 일본 프로야구에서 장훈이 수립한 3천85안타의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합니다. 대체 어디서 나온 계산법인지요.


'일본리그에서 최다안타'라는 뜻이라면 그 기록은 장훈이 보유한 3,085안타가 여전히 최고기록입니다. 이치로가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블루웨이브(現 오릭스 버팔로즈) 소속으로 뛰면서 친 안타는 1,278개가 전부이니까요. 잣대를 바꿔서 '일본인 타자'를 기준으로 한다면 이치로는 이미 지난해에 노무라 카츠야(現 라쿠텐 골든이글스 감독. 통산 2,901안타)를 뛰어넘어 최다안타 기록을 세웠기 때문에 새삼스러울게 없습니다. 왜냐구요? 장훈은 일본인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엄연한 한국인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대체 기준이 뭘까요. 장훈이 일본프로야구 도에이 플라이어스(現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즈)에 입단할 때의 일화를 한 번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당시 일본 프로 야구는 구단별로 3명의 외국인 선수를 보유할 수 있었고, 2명만 출전시킬 수 있었다. 장훈은 한국 국적이었으므로, 외국인 선수 제한 규정의 적용을 받아야 했다. 아무리 초고교급 선수라 해도 고교를 갓 졸업한 장훈이 미국인 용병과 출장 경쟁을 벌이기는 쉽지 않았다. 이는 장훈 본인 뿐 아니라 구단에도 큰 손실이었다. 도에이의 구단주는 장훈에게 양자가 되면서 귀화할 것을 권했지만, 장훈의 어머니는 그 요구를 단호하게 거절하게 하였다. 도에이 구단주는 장훈을 놓칠 수 없었기에 도에이가 속한 퍼시픽 리그의 규약에 일본에서 태어나 자란 선수는 국적을 불문하고 외국인 선수 제한 규정을 받지 않는다는 조항 삽입을 제안하여 관철하였다.
(출처: 위키피디아)


결국 기준은 '일본에서 태어난 선수'라고 보는 것이 맞겠습니다. 즉, 종전에 일본에서 태어난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안타를 쳤던 이는 3,085개의 장훈이었는데, 오늘 이치로가 그 기록을 넘어섰다는 말이 되겠습니다. 또 다르게 생각하면 '일본리그를 경험했던 선수' 가운데 최다안타를 기록했다는 것도 되겠네요.


그런데 일본 언론에서 은근히 장훈의 3,085안타 기록이 신경쓰였나 봅니다. 이치로가 대단한 선수인 것은 맞지만 미국과 일본이 통합리그로 운영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미국 기록과 일본 기록은 별개임에도 불구하고 억지로 끼워맞춰서 이런 기록을 만들어낼 정도니까요. 더불어 그걸 또 그대로 갖다 쓰는 우리 언론의 일부 기자분들의 태도도 지적을 하고 싶네요. 나중에 이치로가 미-일 통산기록으로 메이저리그 최다안타 기록인 피트 로즈의 4,256개를 넘어선다면 그때 또 언론에서 어떤 반응이 나올지 보지 않아도 상상이 가는군요.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rooveworld.tistory.com BlogIcon 입치료 2009.04.17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수남 하청일이나 하수남 서청일이나 그개 그거죠, 그렇게 따지면 지난번 이승엽은 최연소 300호인가 400호인가도 별로 의미없는 기록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이치로의 최다 안타 기록이 단일리그에서 세울수 없는기록이라 억지로 짜맞추기를 한것은 일본 언론의 말장난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장훈선수도 물론 귀화를 안했을뿐 거의 현역을 일본리그에서 일본프로야구선수로 뛰었던 만큼 장훈 선수의 기록을 일본선수 최다 안타 기록으로 봐도 무방하다고 생각합니다. 국적이 일본이야 한국이냐가 아니라 일본야구에서 일본프로야구선수로 뛰었냐 아니냐가 중요할거 같네요. 만약 오늘 기록을 장훈선수가 인정하지 않았다면 일본서 시애틀까지 입치료를 응원하러 갔을까도 만무하고요, 입치료가 현재 1800안타니까 앞으로 6년을 더해야 3000안타인데(계속200안타 친다고 가정하면), 6년후면 42살인데... 가능할까 몰겐네요.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4.17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승엽 기록에 대해서 말씀하셨는데, 저 역시 한-일 통산 400홈런이니 하는 것도 그를 사랑하는 팬들, 기사거리 만들어내기 좋아하는 언론이나 이승엽 개인에게는 대단하고 의미가 있을지는 몰라도 공인기록이라는 점에서는 인정될 수 없는 기록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치자면 1군 기록과 현재 공식기록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2군 기록도 합쳐야 하지 않겠습니까.

  2. 이치로최고 2009.04.17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등.신들아 좀 잘했으면 잘했다고 인정 좀 해 줘라
    미국에서도 공식적으로 일본 최다 안타 선수라고 인정하고
    장훈 씨 본인도 인정 하고 축하해 주는데 무슨 개소리들 하고 있어..
    일본 최다안타 기록은 이제 이치로꺼다
    일본에서 인정하는데 한국 사람들이 일본 안타 최다기록을
    인정 하던 안 하던 일본에서는 이제 이치로가 최다안타 주인공이야
    한국 이외 외국에서도 그렇고..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4.18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했다고 인정하는 전제하에 쓴 글이니 양해를 해주시고요.
      초면에 등.신에 반말 찍찍 하시는 모습이 참 보기가 안 좋습니다.

      일본에서 일본최다안타니 뭐니 떠드는건 알바 아닙니다.
      그쪽이야 일본인이 기록세웠다고 대대적인 축제 분위기에 이치로 띄우기에 바쁜데 뭘 어떻게 하나요.
      근데 우리 언론에서는 왜 제대로 따져보지도 않고 '일본최다안타 신기록'이라고 하는건지요.
      미국이야 장훈 씨가 일본인이겠거니 단정지을 수도 있기 때문에 그렇게 판단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장훈 씨가 비록 스스로 인정했다고 하더라도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서 '대체 왜 이게 일본최다안타인지'하는 의문은 가질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만...
      차라리 애초에 장훈 씨가 일본으로 귀화를 했더라면, 혹은 장훈 씨가 최다안타 2위나 3위쯤에 랭크되어 있었다면, 혹은 이치로가 일본리그에서만 3,086안타를 쳤더라면 이런 글을 안 썼을지도 모르겠네요.

  3. 나그네 2009.04.17 2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본인은 사소한 태클이라지만
    내가 보기엔 왠지 사소한 태클 정도가 아닌거같아 보이는데,, 본인이야 부정할지 모르겠지만.

    어짜피 일본 최다안타라고 해봐야 미일통산이라는 걸 같이 명기를 하니
    금치산자가 아닌 이상 단일리그에서 세운 기록이 아니라는 건 누구나 알 수 있을테고
    일본 최다안타라는 용어를 굳이 일본에서 태어난 선수 중 최다안타로 바꿔봐야 그나물이 그밥이니.

    댓글중에 1군기록과 2군기록을 합쳐야 한다는 대목에는 실소가 나오네요.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4.18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록이긴 합니다. 근데 끼워맞춰서 만들어낸 기록이라는게 문제라는거지요.
      제 의견에 실소를 하셨는지는 모르지만, 미-일 기록을 합치든 1군-2군 기록을 합치든 끼워맞추는건 똑같다는 뜻에서 드린 말씀입니다.

  4. Favicon of http://joel.ivyro.net BlogIcon Joel 2009.04.17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포츠기록이란 알고보면 말장난에 의한 가쉽에 지나지 않습니다. 특히 야구는 더더욱 기록을 양산하기 위한 스포츠이고요.

    기사의 요지는, 이치로가 매우 훌륭한 성적을 기록한 야구선수가 되었다는 것 뿐이지, 안타를 1개쳤든 2개쳤든 그게 중요한건 아니니깐요.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4.18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쨌든 이치로가 훌륭한 선수이고 그가 얼마나 꾸준하고 안타생산능력이 뛰어나다는 점에는 변함이 없을 것 같습니다 ㅎㅎ

  5. Favicon of http://kkongchi.net BlogIcon kkongchi 2009.04.17 2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턴오버님 의견에 동의합니다. 이승엽 홈런 얘기도 그렇구요. 어디나 언론의 오버가 참 문제네요 ^^;;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4.18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드디어 동의해주시는 분이 한 분 나오셨군요 ㅋㅋ
      어제도 이승엽 선수가 연타석홈런을 치자 한-일 통산 450, 451호 홈런을 쳤다고 타이틀을 뽑아 대대적으로 떠드는 언론의 모습이 참 보기 안 좋습니다.
      분명 축하받을만한 기록이라는 점은 틀림이 없지만, 우리끼리만 좋아해도 기분좋은건 사실이지만, 뭔가 좀 씁쓸하네요.

  6. 제이케이 2009.04.17 2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그래도 글쓴이분과 같은 야구 전문가(?) 분들에게 요 질문을 꼭 하고 싶었습니다.

    저는 삼성팬입니다. 만수행님과 양신과 승엽이행님을 사랑하는 파란피의 사자죠.
    근데 제가 그 중 승엽이 행님을 제일 좋아하는 관계로 큰 의문이 생겼죠.

    오히려 제가 질문할 걸을 위 글에서 미리 답해주신 감이 없지 않은데,
    제가 궁금한 것은 미일 통산 최다안타 기록을 수립한 이치로는 주목을 받는데,
    왜 이미 한일 통산 최다홈런 기록을 수립한 승엽이행님은 왜 그만한 주목을 받지 못하는 걸까요?
    한일 통산 451 홈런.... 이거야말로 홈런 한개 한개가 기록, 그야말로 기록의 사나이 아니겠습니까?

    양신이 최다안타, 최다볼넷, 통산 2위 타율 등의 기록의 사나이임은 저도 부인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좋아할 일이죠.
    하지만 최다홈런 만큼은 늘 승엽이행님한테 포커스가 가야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지금 한국에서의 홈런 기록이 단 1개만 남았다고 하여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는 양신의 모습을 보며 좀 안타깝네요.

    결국 글쓴이분의 의견은 미일 통산은 그냥 그렇게 셈할 뿐이고, 어디까지나 일본의 기록은 일본리그에서의 기록으로
    남아야 한다는 말씀이군요. 결국 그 논리때문에 최다홈런에 양신만 화두가 되어있는 상황입니다만.

    그러나 이치로의 경우, 대만이나 멕시코에서 뛴 것도 아니고, 세계 최고의 리그라는 메이저리그이기에,
    적어도 MLB NPB의 관계는 MLB =NPB 내지는 MLB > NPB라는 부등식이 충분히 설립할 수 있지 않을까요?

    마찬가지로 이승엽 선수가 다른데에서 기록을 낳은 것도 아니고, 일본리그에서 세운 기록이라면,
    KBL = NPB 또는 KBL < NPB라는 등식이 성립하여, 적어도 동등하게 인정했을 때 홈런최고기록자로서 충분히 이승엽 선수를 더 우대해 줘야 된다고 보는데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4.18 0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저는 일단 야구 전문가는 아니구요 ㅎㅎ

      제가 스포츠를 좋아하는 이유는 승부의 세계를 통해 만끽할 수 있는 긴장감과 짜릿함도 있지만, 기록이 존재한다는 점도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기록에 대해 이것저것 따지는 것을 좋아합니다.

      말씀하신 것은 대부분은 수긍할만 합니다. 그렇지만 관점의 차이는 조금씩 있는 것이니까요.

      저 역시 MLB의 수준이 NPB와 비슷하다거나 조금 높은 정도이기 때문에 합쳐도 상관없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하지 않았던 것은 아닙니다만, 본문에서도 언급했듯 두 나라의 리그가 단일리그로 통합되어 있지 않는 한 일단 그 수준을 직접 비교하기에는 무리가 있지 않을까요.

      왜 일본은 미일 통산최다안타의 이치로가 주목을 받는데 한국에서는 한일 통산최다홈런의 이승엽은 주목을 받지 못하느냐고 하신 질문에는 뭐라고 답변을 드려야 할까요.

      관계자들의 생각을 뭐라고 단정지어서 말씀드리기는 힘들지만, 적어도 국내에서의 기록만을 놓고 따져볼 때 340개의 양준혁 선수가 누적된 양에서 324개의 이승엽 선수에 앞선다는 전제를 깔고 있어서 그런 것이 아닐까요.

      양준혁 선수 본인도 스스로가 이승엽 선수보다 능력이 조금 부족하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국내 리그에서 더 많은 홈런을 기록한 이는 양준혁 선수입니다. 물론 이승엽 선수가 한-일 양국에서 남긴 통산기록도 대단하고 칭송받아 마땅하지만 그게 엄연한 기록이 아닐까 생각을 합니다.

  7. 미국 기사를 보면 2009.04.18 0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치로 본인은 기록경신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 눈치더군요. 헐헐..

    다만 복귀전에서 만루홈런ㄷㄷ을 친걸 즐기는것같던데...

    하여간 꼭 필요할때, 주목받을때 한건씩 크게 해주는거 보면 이치로도 참 뭔가 있습니다...-_-

    한국 선수들이 꼭 필요할때, 한끗씩 부족한것과 비교되서 참 아쉽네요.

    박찬호도 그렇고, 김병현도 그렇고... 후유...

    그게 리그를 호령하는 선수와 잠시 반짝 빛나는 선수의 차이겠지만... 추신수선수의 발전을 기원합니다.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4.18 0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떤 책에서 보니 이치로는 어떤 수치를 목표를 정해놓기 보다는 그저 그날그날 최선을 다한다는군요.

      비록 메이저리거는 아니지만 우리에게도 중요한 순간마다 한 방씩 해주는 이승엽이 있고, WBC를 통해 큰 경기에 강하다는 것을 증명해준 선수들이 있죠. 그 선수들이 나중에 메이저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으면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