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2014/07/06 글 목록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3-14 시즌 LA 레이커스는 코비 브라이언트를 비롯해 스티브 내쉬, 파우 가솔 등이 부상에 시달리면서 전력의 약화를 피할 수 없었다. 27승 55패로 하위권에 머문 레이커스는 결국 2014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7번픽을 따냈고, 그들의 미래로 켄터키 대학 출신의 포워드 줄리어스 랜들을 선택했다.

 

 

206cm의 파워포워드인 랜들은 골밑에서 상당히 저돌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선수이다. 샤킬 오닐이 떠난 이후 레이커스의 빅맨 중에 랜들과 비슷한 스타일은 없었는데, 그가 가세한다면 인사이드에 활기가 넘칠 것으로 보인다. 드래프트 전 테스트를 통해 알려진 바로는 제자리 점프가 73cm에 달할 정도로 수준급의 운동능력도 갖췄고, 어려서부터 레이커스와 코비 브라이언트의 팬이었음을 밝혔기 때문에 기대한 만큼만 활약해준다면 레이커스팬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는 것은 시간문제일 것이다. 전문가들은 랜들이 라마 오덤이나 자크 랜돌프처럼 성장할거라 내다보고 있다.

 

 

다만 윙스팬이 213cm로 그리 긴 편이 아니고 스탠딩 리치도 268cm로 평범한 수준이며, 스틸과 블락 수치가 낮아서 수비는 그다지 기대하지 않는 편이 좋다고 본다. 비슷한 신장을 가졌음에도 다른 조건에서 우위를 보이는 드래프트 동기 노아 본레와 비교했을 때 아쉬운 부분이다. 게다가 대부분의 득점을 페인트존 부근에서 만들어내며 점퍼와 3점 성공률이 매우 낮다는 점은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다행인 것은 코비와 함께 했던 선수들 가운데 코비의 연습 프로그램을 통해 슛에서의 극적인 향상을 이뤄낸 사례가 여러 차례 있었다는 점, 비록 포지션은 다르지만 자신이 동경해왔던 코비의 옆에서 많은 것을 보고 배우며 흡수하겠다는 랜들의 적극적인 자세이다. 지금까지 대학 무대를 평정한 후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NBA에 입성했으나 적응에 실패해 사라진 선수들이 셀 수 없을만큼 많았다. 랜들 역시 성공적으로 NBA에 정착하고 또 오랫동안 살아남기 위해서는 이번 시즌 시작에 앞서 공격루트의 다변화를 유념해야 할 것이다.

 

 

레이커스는 랜들 외에도 워싱턴 위저즈에 180만 달러를 주고 산 지명권으로 2라운드에서 미주리 대학 출신의 가드 조던 클락슨을 선발했다. 195cm의 듀얼가드인 클락슨은 포인트가드를 볼 경우 매치업상 신장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고 골밑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며 수비에 대한 개념을 갖추고 있는 선수이다. 다만 이 선수 역시 슛이 약점으로 지적되고 있는데, 랜들과 함께 여름과 가을을 불태운다면 어느 정도 해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2년전만 해도 센터 드와이트 하워드를 제외하면 주전 모두가 30대였던 노인정 라인업에서 점점 평균 연령이 낮아지고 있는 레이커스의 로스터를 보면 격세지감 같은 것이 느껴진다. 미래를 건 도박을 감행했던 당시의 선택이 실패로 끝난 결과가 현재의 레이커스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랜들과 클락슨을 데려온 것만으로 다음 시즌에 대한 준비가 끝난 것은 아닌 것 같다. '3~4년 안에 팀을 챔피언 컨텐더로 이끌지 못하면 물러나겠다'는 각오를 밝힌 구단주 짐 버스의 강한 의지, 여전히 우승을 꿈꾸는 '탐욕왕' 코비가 있는 한 전력 강화를 위한 레이커스의 시도는 매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과연 둘 중 한 명이 사진처럼 레이커스의 져지를 입게 될까?

 

지금도 이번 FA의 최대어인 르브론 제임스와 카멜로 앤써니 중 한 명을 영입하려는 레이커스의 시도는 현재진행중이다. 앤써니에게 4년간 9600만 달러라는 어마어마한 액수를 제시하며 성의를 보이는가 하면 공석인 감독의 선임에 그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는 조건까지 내걸었으며, 코비가 개인적으로 앤써니와 만나 설득 작업을 벌이기도 했다. 한편으로 미치 컵책 단장은 제임스에게 접촉해 미팅을 가져다. 그동안 가솔, 크리스 폴(당시 뉴올리언스 호네츠의 임시 구단주였던 데이비드 스턴 前 NBA 총재의 거부권 행사로 불발), 하워드 영입을 성사시켰던 컵책 단장의 능력을 고려한다면 근거는 없어도 뭔가 좋은 소식이 날아들 것 같은 기대를 갖게 된다.

 

 

최악의 경우 둘 다 놓치더라도 가솔, 닉 영과의 재계약에 성공하고 에릭 블레드소와 트레버 아리자, 랜스 스티븐슨 가운데 최소 한 명을 잡는다면 강팀이 즐비한 서부컨퍼런스에서 상위 시드로 도약하는 것까지는 불가능하더라도 플레이오프에 도전할만한 기반은 마련할 수 있다. 제임스와 앤써니 중 한 명을 잡는다 해도 코비와의 연봉을 합치면 5천만 달러에 육박해 로스터에서 남은 자리를 채우는 데 있어 제약이 생기게 된다. 이번 시즌 샐러리캡이 대폭 상승한다는 전망이 있지만, 챔피언 반지를 위해 염가봉사하는 선수들이 몰려들지 않는 이상 빛좋은 개살구가 될 가능성이 높다. 그보다는 실속있는 선수들을 영입해 구멍을 메우는 것이 우선과제가 아닐까.

Posted by 턴오버

 

 

출연 : 나가사와 마사미(아이다 미치루 역), 우에노 주리(키시모토 루카 역), 에이타(미즈시마 타케루 역), 미즈카와 아사미(타키가와 에리 역), 니시키도 료(오이카와 소스케 역), 야마자키 시게노리(오구라 토모히코 역)

정보 : 총 11회. 평균 시청률 17.7%

OST : 오프닝 - 우타다 히카루 <Prisoner of Love>

 

 

마음 속에 상처를 가진 사람들이 모여 살면서 함께 하는 가운데 치유해나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 함께 <노다메 칸타빌레>에 출연했던 우에노 주리, 에이타, 미즈카와 아사미가 여기서도 호흡을 맞췄다.

 

 

주요 등장인물들이 어떤 아픔을 겪어왔고 또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는 오프닝 영상에서도 드러난다. 순백의 배경 속에 서로를 묶고 또 엉켜버린 빨간 끈은 각자가 처해있는 현재의 상황을 의미하는듯 하다. 여기에 우타다 히카루의 애절한 음색이 더해지면서 다소 난해하게 보일 수도 있었던 영상에 깊은 의미를 부여했다. 가요계 입문부터 화려한 조명 속에 시작했던 우타다 히카루는 내놓는 노래마다 계속 좋은 반응을 얻어왔다. 특히 드라마와 궁합이 잘 맞아서 <마녀의 조건>, <히어로>, <꽃보다 남자>에 이어 이번 작품까지 서로 윈-윈에 성공한 정도를 넘어 대박을 터뜨렸다.

 

 

스물 한 살의 나이로 한창 미모를 꽃피우던 나가사와 마사미도 좋았지만 우에노 주리의 연기 변신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었다. 사랑스러우면서도 4차원적인 캐릭터로 분했던 <노다메 칸타빌레>에서의 모습과는 너무나도 달랐기 때문이다. 시종 진지하고 남성적인 성격을 가진 키시모토 루카 역할을 정말 잘 소화해냈다. 데뷔 직후부터 연기력을 인정받던 우에노 주리는 여러 영화에 출연하며 경험을 쌓았고, <노다메 칸타빌레>를 통해 본격적으로 포텐을 터뜨리더니 <라스트 프렌즈>에서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돌아왔다. 찍는 작품마다 기대한만큼, 아니 그 이상을 보여주는 그녀가 출연하는 드라마를 기다리게 만드는 이유이다.

 

 

보는 내내 나도 모르게 저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드라마가 있는가 하면 보다가 가슴이 먹먹해지는 작품도 있는데, <라스트 프렌즈>는 후자에 속한다. 등장인물들 사이의 관계가 매끄럽게 잘 풀려가기만 한다면 그럴 일이 없겠지만, 잔뜩 엉켜버린 실타래 같은 상황은 시청자 입장에서도 안타깝기 그지 없다. 그 중에서도 니시키도 료와 나가사와 마사미가 그랬다. 어느 한 쪽에게 잘못이 있는 것은 누가 보더라도 명백하지만 과연 그 사람이 비난받아 마땅한가에 대한 문제와 더불어 당하는 사람도 답답하고 이해가 안 가기는 마찬가지다. 더군다나 개인적으로는 결말도 그것이 최선이었는지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다.

 

 

평소 일드를 감상할 때 종영된 작품을 한 번에 받아뒀다가 이동하는 시간에 보는 것이 습관처럼 굳어졌는데, 이 드라마가 방영되는 6년 전은 한창 일드에 빠져있던 시기라 조금 과장을 하자면 새로운 회차가 올라오기를 바라는 기대감으로 한 주를 버텼다. 이 때 디씨의 일드갤러리를 눈팅하곤 했는데, <라스트 프렌즈>에 대해서는 호평과 함께 상습적으로 낚시질을 일삼는 제작진에 대한 성토글도 심심찮게 올라왔던 것이 지금도 기억난다.

Posted by 턴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