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영화 <용의자 X의 헌신>에 대한 우려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4월 9일에 영화 <용의자 X의 헌신>이 개봉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일본에서 드라마로 제작되어 보는 이들은 충격에 빠뜨렸고, 또 올해 손예진, 고수 주연의 영화로 제작되어 개봉될 예정인 <백야행>의 원작 소설을 쓴 히가시노 게이고의 동명 작품 <용의자 X의 헌신>을 영화화 한 것입니다.


내용에 들어가기에 앞서 우리나라와는 다른 일본의 특이한 드라마 제작 방식을 설명하고 넘어가겠습니다. 일본의 방송사들은 총 9~12회 분량으로 드라마를 제작해서 일주일에 한 편씩 3개월간 방영하는 분기제를 채택하고 있습니다. 드라마의 평균 시청률이 높게 나오거나 시청자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이 있으면 몇 개월 후 혹은 1년쯤 후에 일단 2시간 분량의 스페셜 드라마를 만들고, 수 개월 후에 영화를 제작해서 극장에 상영합니다. 즉, 드라마-스페셜-영화의 구조로 되는 것입니다. 인기가 조금 있는 드라마는 스페셜 단계에서 끝나지만, '돈이 될 것 같은' 작품은 한 걸음 더 나아가 영화로 제작되어 수익을 극대화하게 됩니다. 이런 경우의 스페셜은 드라마와 영화 사이의 내용을 이어줌과 동시에 보는 이들의 흥미를 유발해서 후에 개봉할 영화의 잠재적인 관객으로 만드는 하나의 장치가 되지요. 스페셜에서 아예 대놓고 홍보를 하기도 합니다.


2001년 제작된 기무라 타쿠야 주연의 드라마 <히어로>는 30%가 넘는 평균시청률로 어마어마한 인기를 얻었던 작품이죠. 보통 늦어도 1년 후에 스페셜이 제작되었던 다른 작품과는 달리 <히어로>는 여러 가지 여건 때문에 무려 5년이 지난 2006년에 스페셜이 나왔고 바로 이듬해 영화화되어 흥행 대박을 터뜨렸습니다. 이 스페셜 역시 드라마와 영화 사이의 징검다리 역할을 하면서 동시에 영화 홍보물 역할을 톡톡히 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주연 후쿠야마 마사하루와 츠츠미 신이치

<용의자의 X의 헌신>도 마찬가지입니다. 2007년 후쿠야마 마사하루, 시바사키 코우 주연으로 드라마 <갈릴레오>가 제작되었습니다. 역시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 <탐정 갈릴레오>와 <예지몽>을 드라마로 만든 것이죠. 성격이 특이한 천재 물리학자 유카와 마나부가 열정적인 여형사 우츠미 카오루와 함께 미궁에 빠진 사건을 해결한다는 내용입니다. 적당히 긴장감 있는 내용과 카라사와 토시아키, 히로스에 료코, 카토리 싱고, 아오이 소라, 호리키타 마키, 후카다 쿄코 등 호화 게스트진의 출연으로 21.9%라는 높은 평균 시청률을 기록했고, 그에 힘입어 2008년에 스페셜과 영화 <용의자 X의 헌신>이 나오게 된 것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반년 정도 늦게 개봉하게 되었는데요.


앞서 성공한 드라마를 영화화한 예로 <히어로>를 들었습니다. 위에서 언급했듯 일본 현지에서는 엄청난 성공을 거뒀죠. 하지만 우리나라로의 수출을 겨냥해 일부 씬을 부산에서 촬영하고 이병헌과 백도빈(배우 백윤식의 아들이자 얼마전 정시아와 백년가약을 올린)까지 투입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에서는 겨우 25만 관객을 동원하는 데 그쳐 흥행 참패를 기록하고 말았습니다.



같은 작품이 일본에서는 성공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실패한 원인이 어디에 있을지 한 번 생각해봤습니다. 저는 가장 큰 원인이 '내용이 연결성'에 있다고 봅니다. <히어로>를 본 대부분의 일본 관객들은 드라마부터 시작해 스페셜을 거쳐 영화를 감상하는 데까지 이르게 되었습니다. 등장인물도 거의 동일하고 내용이 어느 정도 자연스럽게 이어집니다. 게다가 개봉 1년 전에 스페셜이 나왔기 때문에 이를 통해 시청자들을 고스란히 극장으로 흡수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영화 <히어로>만이 '짠'하고 나타났을 뿐입니다. 오직 영화로서 다른 작품들과 극장에서 경쟁을 벌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일본 관객들은 '극장판에서는 어떤 내용이 전개될까?'하는 기대감을 가졌던 것과는 달리 우리 관객들 앞에서는 그저 여러 영화들 가운데 하나였을 따름이지요. 주인공인 쿠리우 코헤이라는 검사가 이전에 어떤 활약을 했는지 아무 것도 알지 못한 채 앞의 내용이 싹둑 짤린 것만 같은 상태에서 <히어로>를 영화로 처음 접하는 사람들에게는 그다지 흥미를 일으키지 못하는 영화였을 것 같네요. 아마 저 25만 관객의 상당수도 드라마 <히어로>를 이미 감상한 일드 매니아분들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번에 개봉될 <용의자 X의 헌신>도 잘못하면 <히어로>의 뒤를 따르게 될 우려가 있습니다. 저같은 일드 매니아들은 드라마 <갈릴레오>와 스페셜까지 모두 섭렵한 상태라 개봉일이 빨리 다가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지만, 대다수의 분들에게는 그저 한 편의 추리영화에 지나지 않을 수가 있겠지요.


혹시 <용의자 X의 헌신>을 보실 분은 내용 이해를 위해 미리 <갈릴레오>와 스페셜을 보셨으면 하는게 제 마음입니다. 똑같이 재미가 없어도 영화만 보고 '아~ 재미없네'하는 것과 앞의 내용을 모두 알게 된 후 영화를 보고 조금 실망하는 것과는 달라도 한참 다르니까요. 이왕이면 <갈릴레오>를 모르는 분들도 재미있게 보실 수 있는 작품이라면 더 좋겠지만요 ^^

Posted by 턴오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4blog.tistory.com BlogIcon 재준씨 2009.04.01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둠속에서 미리 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쿨럭

    히어로는 드라마와 스페셜은 봤는데 정작 영화는 못봤네요.
    용의자 X의 헌신에선 '갈릴레오'를 전혀 모른 상태에서도 그냥 쉽게 분위기는 적응할 수 있었습니다.

    나름 스토리가 꽤나 흥미진진하게 흘러가다가 중반부터 약간 맥이 빠져서 조금 아쉽더군요.
    그리고 일본 영화의 특징 중의 하나인 TV 셋트스러운 배경은 여전했고. 그냥저냥 볼 만한데...
    문제는 과연 극장에서 볼 정도의 영화인가에 대한 질문엔 그닥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4.01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은근히 기대했는데 정말 그런가요??
      드라마도 마지막 에피소드와 스페셜은 좀 별로라서 조금은 감안하고 있었는데 역시나...였군요;;
      그래도 개봉하면 보러갈까 합니다 ^^

  2. Favicon of https://zby.kr BlogIcon 이좀비 2009.04.01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이 신선한데요? 헌신이라는 단어 하나 들어가니 감이 안잡힌다는..
    뭐 장편이야기를 단편으로 만드는게 쉬운일은 아닌가봐요 영화화 해서
    빛을 못본 영화들이 꽤 된다조
    일본영화를 많이 본건 아니지만 일본영화중에 칠인의 사무라이랑 데스노트같은 영화가
    드라마 판으로 다시 제작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네요 ㅎ
    그런데 처음에 사진만 보고 욘사마가 캐스팅된줄 알고 ㅋ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4.01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일드 좋아하는 제 입장에서는 드라마를 영화로 만드는 것보다는 새로운 시즌으로 제작하는게 더 반갑습니다. 방송사나 제작사 입장에서는 돈벌이에 유리해서 영화까지 만들겠지만 어차피 그렇게 만들어진 영화도 제작기법이랄지 구성면에서 드라마와 별 차이가 없을 바에는 말이죠.

      제가 제대로 설명을 못 드린 부분이 있는데, 드라마를 영화화한다고 했을 때 내용이 달라지는게 있고 그렇지 않은게 있습니다. 본문에서 언급했던건 드라마의 성공에 힘입어 영화로 만들어진 것으로, 등장인물은 같지만 드라마와는 내용이 다르고 스케일이 더욱 확대됩니다.

  3. Favicon of http://thehellish.net BlogIcon 남삿갓 2009.04.01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야 물론 드라마 HERO를 봤기 때문에 영화가 나왔을 때도 무척 기대하고 재밌게 봤지만, 확실히 드라마를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그렇네요! 조금 바보 같은 짓이군요. 영화만 짠! 하고 나타내는 것. X도 마찬가지일 것 같아요! 벌써 저부터가…….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4.02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갈릴레오는 아직 안 보셨군요 ㅎㅎ
      근데 영화수입하는 회사 입장에서도 방송사에 '갈릴레오'를 방영하라고 요구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참 안타까운 문제네요. 방송사도 수지가 맞아떨어져야 방송을 할텐데 애국가 시청률도 안 나오는거 방영을 해봤자 누가 얼마나 볼까요;;
      결국 드라마에 이어 영화화된 작품을 수입할 때 수입회사에서 뭔가 좀 더 고려를 해야할 문제인듯 싶습니다.

  4. 레드 2009.04.02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의자 X의 헌신>은 드라마와 관계 없이 괜찮은 영화였다고 봅니다.

    오히려 드라마나 소설을 안본 사람에게 더 재밌을지도요.

  5. Favicon of https://bookple.com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09.04.02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그렇군요.... 전 책과 비교해서 봐야지.. 이렇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갈릴레오라는 드라마 찾아봐야겠네요...

    연결해서 보면 훨씬 재미있죠... 춤추는대수사선도 드라마로 있지 않나요? 영화로 무지 잼있게 봤는데요 ^^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9.04.03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 보시면 좋겠지만, 아무래도 드라마와 직접적인 연관성이 크기 때문에 그쪽이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

      말씀하신대로 춤추는 대수사선도 원래 드라마로도 성공했고 영화도 두 편이 나왔는데 모두 다 흥행 대박이었지요~

  6. Favicon of https://koohoo.tistory.com BlogIcon G-D 2009.04.06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향의 차이라는 것이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마음 속 깊은 곳에서 일본 문화를 거부하는 일부 우리나라 사람들의 심리도 무시할 수 없을 것 같구요. 저는 가리지 않고 다 재밌게 봐요. ㅎㅎ

  7. Favicon of https://motherstory.tistory.com BlogIcon 연필 한다스 2009.04.14 0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밖의 이야긴데도 재밌게 읽었네요~또 한 번 일본 문화를 엿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