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턴오버1위 :: 인생 망가져도 고! - 김지룡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금융회사에 근무한 경력이 있는 김지룡씨. 한국의 최고 명문대를 나왔다는 사실에 대해 엘리트 의식이 있을 법 하지만, 그는 자신이 원하는 삶을 즐기기 위해 미련없이 회사를 그만두고 일본으로 건너가 백수나 다름없는 생활을 했습니다. 이후 세상의 질서에 순응하며 살기보다는 뚜렷한 자기만의 주관을 갖고 살아가고 있는 사람입니다.


이 책은 그가 경험하고 느끼며 어느새 인생철학으로 자리잡게 된 것을 정리한 것입니다. 읽다 보면 '뭐 이런 인간이 다 있어?'하는 생각이 듭니다. 보통 이런 류의 책이라는 것은 자신의 과거 경력이라든지, 자신은 이렇게 대단한 사람이라는 것을 피력하기 위해 쓰는 경우가 대부분일겁니다. 그렇게 때문에 남에게 털어놓기 부끄러운 일, 자신의 어두운 단면은 대체로 부득이했다는 식으로 넘어가든지 아예 숨기는 법입니다. 하지만 그는 뻔뻔스럽게도(!) 모든 치부를 숨김없이 드러내고 오히려 그것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이용하기까지 합니다. 그럴 때면 어느새 '와, 이 사람 천잰데?'하는 생각마저 듭니다.


김지룡이라는 이름을 들어본 것은 이미 몇 년이 됐지만 그저 평범한 문화평론가이겠거니 하고 생각했는데, 그의 책을 통해 간접적으로나마 진가를 알고 난 후로는 '왜 이제야 그를 알게 됐을까'하는 후회를 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그는 시력이 좋아 안경을 쓰지 않아도 되고 수염은 그저 깎는게 귀찮아서 길렀을 뿐인데, 출판사 측에서 독자들에게 신뢰감을 주기 위해 도수 없는 안경도 씌우고 수염도 그대로 기르게 했다는군요. 김지룡씨 본인도 그게 자기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형성하는 데 유리할 것 같아 그대로 따르고 있다고 합니다. 다른 사람이라면 이런 얘기를 잘 안 할텐데 하여튼 신기한 사람입니다.


지극히 평범한 20대의 삶을 살고 있는 저로서는 한없이 자유분방하게 인생을 즐기는 그가 그저 부러울 따름입니다. 물론 그에게도 나름의 고충이 있었겠지만요.


모두가 성공을 위해, 부와 명예를 위해, 혹은 그저 치열한 경쟁사회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처절한 싸움을 펼치는 데 혈안이 되어 있는데, 이들과 거의 정반대의 삶을 살고 있는 김지룡씨, 그리고 이 책을 늦게나마 알게 되어 참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경제위기 후 대형서점에 가보면 처세술에 관한 책이 베스트셀러 순위에 올라 있는 경우가 부쩍 늘었습니다. 어떤 내용인가 싶어 대충 살펴보면 대부분 뜬구름 잡는 얘기에 그 책이 그 책 같아 별 차이도 느끼지 못하겠을 뿐더러 과연 이 책이 살아가는 데 얼마나 도움이 될지 의문이 가는 경우가 한 두 번이 아닙니다. 그런 책들과 비교하면 이 책이야말로 앞으로의 삶에 피가 되고 살이 될 이야기들로 가득차 있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Posted by 턴오버